빌라 방범창 뜯고 불길서 초등생 3명 구한 부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4-20


 한 부녀가 불이 난 빌라 이웃집에 갇힌 초등학생 3명을 구조한 사실이 알려져 주변에 훈훈함을 주고 있다.
 20일 인천 서부소방서에 따르면 인천시 서구 연희동의 한 다세대 빌라 1층에 사는 심동주(53)씨는 18일 오후 4시 50분쯤 매캐한 냄새를 맡았다.


 딸 다은(20·대학생)씨와 곧장 집 밖으로 뛰쳐나온 심씨는 반지하 창문 틈에서 새어 나오는 시커먼 연기를 목격했다.
 집 앞에 모여 선 이웃 중 하나가 방범창을 돌멩이로 깨려 했지만 역부족이었다.


 모두가 발을 동동 구르는 사이 불이 난 반지하 집에 갇힌 어린 소녀들은 창문 틈 사이로 연신 손을 내밀며 구해달라고 외쳤다.
 이 상황을 본 심씨는 곧바로 방범창을 발로 차서 뜯어내고 딸 다은 씨와 함께 아이들을 차례차례 구조했다. 다은 씨는 맨발로 울먹이는 아이들에게 신발까지 벗어주며 달랬다.


 당시 불은 초등학교 6학년생 A(12)양이 친구 2명을 초대해 튀김 요리를 하던 중 일어났다.


 A양은 친구들과 함께 튀김 요리를 하려고 프라이팬에 식용유를 끓이던 중이었다. 갑자기 식용유에서 불꽃이 튀었고 순식간에 불길이 번졌다.
 이 불은 집 내부와 가구를 모두 태워 800만원의 재산 피해를 냈지만, 심씨 부녀의 활약으로 A양과 친구들은 모두 무사히 구조될 수 있었다.


 인천 서부소방서 관계자는 "불길이 크게 번질 수 있는 위험한 상황에서 이들 부녀가 빠르게 아이들을 구조해 다행히 큰 인명피해로 이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인천 서부소방서는 아이들을 구한 심씨 부녀에게 화재 진압 유공 표창장을 수여할 계획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