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심코 뱉은 '침'…초등생 강제추행범 6년 만에 검거 절도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4-20


사건 수사 중 과거 국과수에 보관한 DNA와 일치

 과거 중학생 시절 초등학생 여자 어린이를 강제추행하고 달아난 20대 남성이 범행 당시 아파트 계단에 뱉은 침 때문에 6년 만에 검거됐다.
 인천지검 형사3부(최창호 부장검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헤어디자이너 A(21)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14살 중학생이던 2010년 4월 11일 인천시 부평구의 한 아파트 계단에서 당시 11살 초등학생이던 B(18)양의 신체 특정 부위를 만져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엘리베이터에서 만난 B양에게 "담배를 피우려는데 망을 좀 봐달라"며 아파트 5층과 6층 사이 계단으로 데려가 추행한 뒤 도주한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경찰은 신고를 받고 현장 감식을 하던 중 용의자가 뱉은 것으로 추정되는 침을 아파트 계단 2곳에서 발견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분석을 의뢰했으나 데이터베이스에 입력된 DNA와 일치하는 것은 없었다.


 결국, 경찰은 침 외에는 범인을 특정할 만한 증거가 없다고 판단해 미제 사건으로 분류했다.
 그러나 A씨는 지난해 오토바이 절도 사건에 연루돼 경찰의 수사 선상에 오르면서 6년 전 강제추행 범행이 들통났다.
 한 30대 남성이 지난해 11월 오토바이를 잃어버렸다며 경찰에 신고했고 같은 달 4일 경기도 부천에서 해당 오토바이가 발견됐다.


 경찰은 절도 사건을 수사하던 중 해당 오토바이에서 나온 지문을 국과수를 통해 감정한 결과 A씨의 지문인 사실을 확인했다.
 또 오토바이에서 발견된 혈흔을 국과수 데이터베이스에 저장된 DNA와 비교 분석한 결과, 6년 전 인천의 한 아파트에 발견된 침의 DNA와 일치했다.


 A씨는 검거된 이후 경찰 조사에서 "지인 집에서 잠을 잔 뒤 세워져 있던 오토바이를 타고 갔다"며 "운전 중 넘어져 오른손에서 피가 났다"고 말했다.


 6년 전 아파트에서 초등생 여자아이를 강제추행한 사실도 실토했다.
 검찰 관계자는 "국과수 법유전자과는 수사기관의 DNA 감정을 의뢰받으면 여죄를 확인하고 미제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데이터베이스에 저장된 DNA와 일치하는 게 있는지 항상 확인한다"며 "이 과정에서 6년 전 범죄가 들통났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ceo아카데미 모집

동아시아문화도시

환경정책과

칠곡스토리텔링 전국공모전

달성사문진 달빛걷기대회

제2회 금오 전국 시낭송대회

팔공산 달빛 걷기대회

책읽기상 독서감상문 공모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