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중국의 일부’ 시진핑 발언 진위 두루뭉술 넘기는 中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4-21


트럼프 말 논란 확산되자

“한국민 걱정할 필요 없다”

중국 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진핑 국가주석과의 한반도 관련 대화 내용을 전한 인터뷰에서 ‘한국은 중국의 일부였다’고 말한 데 대해 “한국 국민이 걱정할 필요는 없다"면서도 명확한 입장 표명은 피했다.

이는 미·중 최고 지도자 간의 대화 내용이라는 점에서 중국이 극도로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인 것으로, 중국 정부가 한국 정부에는 오해할 필요가 없다며 보다 구체적인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0일 정례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전한 이 발언으로 한국 정부와 한국 국민이 우려하고 있다는 질문에 “내가 당신에게 말할수 있는 것은 한국 국민이 걱정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의 이런 답변은 미·중 정상 간의 대화인 데다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인터뷰를 통해 말한 데 대해 적극적인 해명을 하기보다는 답변을 피하면서 위기 모면을 시도한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시 주석과 직접 관련이 있는 내용이라는 점에서 조심스러운 중국 정부로서는 ‘낮은 강도’로 대응하기로 입장 정리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 정부는 트럼프 대통령이 시 주석과의 한반도 관련 대화 내용을 전한 인터뷰에서 ‘한국은 중국의 일부였다’고 말한 데 대해 “사실이 아닌 일고의 가치도 없는 이야기"라며 강하게 반발하며 미국과 중국을 상대로 사실관계 확인을 요청해 중국 측의 관련 설명을 들은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징 소식통은 “미국 대통령이 한 말에 대해 중국이 공개적으로 반박하는 것은 여러 가지 문제가 있을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중국 외교부가 한국 국민은 걱정하지 말라고 말한 것은 나름의 고민을 담은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는 미·중 정상회담에서 시 주석이 한국이 걱정할 만한 말을 하지 않았음을 간접적으로 내비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한국외교부 당국자는 지난 19일 “보도 내용의 사실 여부를 떠나 지난 수천년간 한중관계의 역사에 있어 한국이 중국의 일부가 아니었다는 점은 국제사회가 인정하는 명백한 역사적 사실이며 어느 누구도 부인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달서구배너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2017마라톤

형산강사랑 포항시민걷기대회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행복더하기 UCC사진공모전

2.28

환경정책과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