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유승민, 보수표심 겨냥 문재인·안철수 ‘안보관’ 집중 공격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구경모기자
  • 2017-04-2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남은 대선 TV 토론회 쟁점과 전망

中 사드보복·시진핑 발언 겹쳐 공세 강화

후보마다 공약 실현 방안 검증도 거셀듯

지난 19일 진행된 대선후보 TV토론에서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북한 주적(主敵) 개념에 대한 명확한 언급을 하지 않으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따라 앞으로 남은 대선 TV토론에서도 다른 대선 후보들은 안보 문제를 집중 부각시킬 것으로 보인다. 이른바 ‘문재인 비토 정서’를 자극해 보수층의 표심을 공략하기 위해서다.

20일 정치권에 따르면 전날(19일) 대선 후보 토론에서 안보 문제가 가장 큰 이슈였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TV토론 후 방산주가 전반적인 상승세를 보이기도 했다.

여기에다 최근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이 수위를 높여 가고 있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시진핑 주석이 한국은 중국의 일부였다고 말했다”는 발언까지 겹치면서 문 후보에 대한 공격 강도는 더욱 거세질 것으로 예측된다. 문 후보가 미·일과의 전통적 우호동맹관계보다 친중(親中) 노선을 중시했던 참여정부의 핵심 인사인 데다 사드 배치에 대한 구체적 입장을 내놓지 않은 탓이다. 이 때문에 문 후보의 안보관에 대한 여타 후보들의 공격은 계속될 것으로 예측된다.

문 후보와 함께 양강 구도를 형성하고 있는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에 대한 견제도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안 후보는 토론에서 “국방 연구·개발(R&D)에 주목한다. 산업과 기초기반 기술 획득과 연관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며 안보와 산업 발전 두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따라서 구체적 공약 실현 방안에 대한 다른 후보들의 검증이 집요하게 펼쳐질 전망이다.

지난 토론에서 국가보안법, 햇볕정책, 개성공단 등 이념별로 찬반이 극명히 갈리는 사안들과 관련된 질문을 던졌던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남은 토론회에서도 ‘안보 프레임’으로 보수층 탈환에 나설 것으로 관측된다.홍 후보의 ‘안보 프레임’이 어느 정도 효과를 거뒀다는 평가도 나온다.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20일 “(이번 TV토론회에서) 가장 큰 이득을 본 사람은 홍준표 후보다. 실리를 챙겼고, 자기 존재감을 지지자들에게 부각시켰다”고 했고, 바른정당 김성태 의원도 “자기 지지층을 대단히 만족시킬 수 있는, 자기 지지층은 확실하게 끌어들일 수 있는 토론을 했다”고 평가했다.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원 출신으로 경제 전문가인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의 경우 문재인·안철수 두 후보의 안보관을 집중 공격하는 한편 4차 산업혁명과 경제 발전 방안, 재벌 개혁 등의 분야를 거론하며 자신의 전문성을 집중 부각시킬 것으로 관측된다.

유 후보는 지난 13일 주요 5당 대선후보 1차 TV토론에 이어 19일 2차 TV토론에서마저 월등한 기량으로 경쟁후보들을 눌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문재인 후보의 지지자로 잘 알려진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마저 “표현력과 전달력에서 유승민 1위. 문재인 후보님, 미안합니다”라고 할 정도였다.

지난 토론회에서 문 후보의 복지 공약이 후퇴했다며 날선 공격을 가한 심상정 정의당 후보의 경우 문 후보를 지지하는 정의당 당원들이 탈당하겠다고 반발하는 등 후폭풍에 시달리고 있다. 따라서 남은 토론회에서는 사회복지세, 최저 임금 1만원 실현 등 자신의 공약 설명에 주력하며 지지층 이탈을 막는 데 노력할 것으로 보인다.


  구경모기자 chosim34@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달서구배너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2017마라톤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2.28

환경정책과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