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안철수·심상정 “농가소득 지원” 洪·劉 “김영란法 개정”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이영란기자
  • 2017-04-2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승패 가르는 변수…후보별 농어촌 공약

여론조사로 예단 힘든 ‘베일 보터’

文·安, TK 인사에 공약 자문받아

沈 “농정권한 지방이양” 파격제안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20일 오후 강원도 원주시 유세에서 연설을 마친 뒤 시민들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20일 오후 서울 중구 퇴계로 남대문시장에서 유세를 마친 뒤 시민들의 악수세례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대선이 누구도 장담하기 어려운 박빙구도로 이어질수록 결국 승패는 ‘베일보터’(Veil Voter·가려진 유권자)에서 결정난다는 분석이 있다. 그중 농어촌 표심은 숨은 유권자의 대표적인 예로 꼽힌다. 농어촌 표심은 선거인 수가 상대적으로 적어 여론조사에도 좀처럼 잡히지 않는다. 어떤 경우에는 ‘몰표’가 나오는 경향도 있다. 따라서 각 캠프진영은 농어촌 공략에 고심을 거듭하면서 맞춤형 전략으로 총력전에 나서고 있다.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관계자는 20일 “인구비례할당으로 여론조사를 해도 군과 읍·면은 표본이 적어 그만큼 표본오차도 커질 수밖에 없다”며 “여론조사에 나타난 농어촌 표심을 실제 선거 결과와 비교하는 건 위험 부담이 크다”고 지적했다. 농어촌의 표심을 예단하기 어렵다는 뜻이다.

보수 성향이 짙은 농어촌의 숨은 표심으로 발등에 불이 떨어진 쪽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측이다. 2012년 대선 당시 예상 밖의 ‘숨은 몰표’의 아픈 경험이 있다. 이에 따라 문 후보는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인 의성 출신 김현권 의원(비례대표)을 농축수산어업특보로 임명해 농정공약을 적극 챙기도록 했다.

문 후보는 농정공약으로 농가소득 보장, 농촌 주거환경 개선과 청년 귀농인 지원, 공공병원 설립, 구제역·AI(조류인플루엔자) 등 가축전염병 방역체계 강화, 농어업인 안전보험 의무가입과 농어업 산업재해보험제 시행, 농생명산업 활성화 등 7개 공약을 제시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캠프에는 하영제 전 농식품부 차관이 농수산분과위원장을 맡아 농정공약과 농업계 인사 영입을 총괄하고 있다.

홍 후보는 대표적인 농정공약으로 일명 ‘김영란법’ 개정과 농업정책자금 금리 인하를 제시했다. 김영란법 한도를 상향하고 적용대상에서 농수축산물과 임산물을 제외, 현재 3%인 농업정책 자금금리를 2%포인트 인하해 1%로 조정하겠다고 공약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한국가톨릭농민회장을 지낸 이상식 봉화군의회 의원 등 TK농업계 인사를 영입하면서 농민층을 파고 들고 있다. 안 후보 측은 주요 식량 작물 자급률 상향과 수급 안정화, 쌀값 안정 조치, 농가소득 감소분 보조금 지급, 농·어업 기초인력 집중 육성과 어르신·여성을 위한 맞춤형 영농지원서비스 확대 등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청년들이 농촌에서 농사를 짓고 정착할 수 있도록 후계농업경영인육성에 관한 법률을 제정하고, 청년농업인에게 직접 보조금을 지급하는 청년농업인 직접직불제를 도입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영란법과 관련해서는 현행 3만·5만·10만원 규정을 개정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의 농어촌 공약은 △식량자급률 법제화로 식량안보와 식량 주권 실현 △농민기본소득과 직불금제 개편으로 소득 양극화 해소 △여성농민 소득 및 지위 보장 △농정의 권한과 재원을 지방으로 과감히 이양 등이다.


이영란기자 yrlee@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환경정책과

경상북도개발공사

형산강사랑 포항시민걷기대회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행복더하기 UCC사진공모전

독도문예대전

영남일보 국제축구대회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