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 농협 복면총기강도…실탄 쏘고 2천만원 빼앗아 도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최영현기자
  • 2017-04-2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직원 3명 위협…부상자 없어

“우리말 미숙” 외국인 가능성

경찰, 용의자 공개수배 내려

20일 오전 11시55분쯤 경산시 남산면 자인농협 하남지점에서 총을 들고 복면을 쓴 남성이 침입, 총을 발사한 뒤 돈을 털어 달아났다. 연합뉴스
[경산] 경산지역 농협에 총을 든 복면강도가 들어 현금을 빼앗아 달아났다. 20일 오전 11시55분쯤 경산시 남산면 하대리 자인농협 하남지점에 복면을 쓴 한 남자가 뛰어들어 직원 3명을 위협하고 5분 만에 현금 약 2천만원을 빼앗아 달아났다. 이 과정에서 범인은 총알 한 발을 발사했으나 다친 사람은 없다.

경찰은 농협 안에 있던 CCTV에 찍힌 영상을 바탕으로 175∼180㎝ 키에 파란색 방한 마스크를 착용한 용의자를 쫓고 있다. 용의자는 챙모자를 썼고 상·하의 등산복 차림이었으며 검은색 천 가방을 소지했다. 범행 당시 농협 안에 청원경찰은 없었으며, 원래 직원 4명이 근무하지만 1명은 정기 건강검진 때문에 자리를 비웠다.

이날 범인은 총기를 들이밀고 자루를 던지며 “(돈을) 담아”라고 외쳤다. 직원들이 두려움에 떨며 창구에 있던 일부 돈을 담는 순간 총성이 울렸다. 총기는 지점 내부에 있던 복사기 쪽으로 향했고 탄피 하나가 바닥으로 떨어졌다. 직원들이 극도의 공포 속에 돈을 담아주자 범인은 농협을 떠나기 전 직원 3명을 창구 뒷면 벽면 쪽에 있는 금고에 가두고 지점 앞에 세워둔 자전거를 몰고 사라졌다. 농협 관계자는 “금고 안에 있던 한 직원이 휴대전화로 상황을 알려 현장에 도착한 본점 직원이 문을 열어줬다"며 “피해액은 우선 2천만원 정도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범인은 우리말이 서툴렀다"는 농협 직원들 말에 따라 외국인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주변 산단을 수색하는 등 추적에 나섰다. 지점 근처 산단에는 섬유제조 등 업체가 들어서 있으며 외국인 노동자가 많이 근무하고 있다. 주민 A씨(57·남산면 하대리) “외국인 근로자가 자전거를 타고 몰려 다니며 술을 마시는 모습을 자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사건이 발생한 농협 지점은 규모는 작고 보안업무를 담당하는 청원경찰은 없다. 전직 농협 관계자는 “면 단위 소규모 지점에는 평상 시 청원경찰을 배치하지 않는다. 명절에는 본점에서 더러 파견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경산경찰서는 수사본부를 차리고 CCTV를 분석하는 등 수사를 본격화하고 있다. 경찰 한 관계자는 ‘사건 발생 30여분 전부터 한 남성이 농협 주변을 서성였다’는 목격자의 말에 따라 범인이 손님이 드문 시간을 기다린 뒤 범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수배 전단을 배포하고 용의자를 잡는 데 단서를 제공한 신고자에게 보상금 최고 300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최영현기자 kscyhj@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달서구배너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2017마라톤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2.28

환경정책과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