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이지스함 이어 발해만서 전투기 사격훈련…韓美에 무력 과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4-21

북한의 6차 핵실험 가능성을 놓고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중국의 최신형 이지스함 시닝호가 서해(황해)에 투입돼 처음으로 실탄 사격 훈련을 벌여 주목을 끌고 있다. 특히 이번 훈련은 서해를 관할하는 북해 함대의 최첨단 이지스함의 무장 능력을 보여준 첫 사례인데다 화생방훈련까지 한 것으로 알려져 북핵 사태를 대비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의 6차 핵실험 가능성 탓에 한반도 긴장이 여전한 가운데, 중국이 한반도 주변 해상에서의 최신형 이지스함 동원 훈련에 이어 초음속 전투기의 사격훈련을 관영 매체를 통해 공개하는 등 무력 과시에 나서 주목된다.

중국이 군사훈련을 공개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로, 이달 들어 북한의 핵실험에 대비해 미국의 핵 추진 칼빈슨 항공모함 전단의 한반도 이동설 등으로 긴장이 고조된 상황과 연관이 있어 보인다.

훈련 장소가 중국에 가까운 서해상이라는 점에서 미국은 물론 남북한 모두에 중국군의 화력을 보여주고 경고하려는 의도로 해석됐다. 한반도 주변에 미 항모 등 전략자산이 결집하는 데 대해 중국 역시 강력한 억지력을 갖고 있다는 걸 나타내려는 속셈이라는 것이다.

관영매체 인민망 이례적 보도
北에 ‘군사충돌 야기말라’경고

CCTV, 서해 시닝호 훈련공개
병사들 방사선 방호복 착용해
한반도 ‘核전쟁’대비 분석도

23일 자국산 최초 항모 진수식
美에 맞서 ‘항모굴기’선언 예정


20일 인민망은 지난달 말 서해(황해)와 인접한 보하이(渤海·발해) 해역에서 중국제 초음속 공격기 Q-5가 시뮬레이션 목표물에 실제 미사일을 발사해 타격하는 훈련 사진을 공개했다. 인민망은 미사일을 실은 지상 공격기 Q-5 2대가 실제 사격 훈련에서 편대를 형성하며 위용을 뽐냈다면서 이들 전투기는 북해 함대의 항공 연대 소속이라고 전했다.

앞서 관영 CCTV는 북해 함대 소속 최신형 구축함 시닝(西寧)호가 서해에 투입돼 처음으로 실탄 사격 훈련을 벌인 장면을 방영해 눈길을 끌었다.

CCTV는 지난 16일 시닝호가 최근 며칠간 서해에서 각종 무기를 이용해 해상과 공중 목표물을 타격하는 장면을 방영했다. 지난 1월22일 북해 함대에 배치된 시닝호가 실제 무기를 사용해 훈련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구축함의 병사들이 방사선 방호복을 입은 채 화학·방사능 방어 훈련에 나서 중국군이 핵위기를 상정해 전쟁에 대비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중국 항공모함 랴오닝호 호도 최근 한반도 주변의 민감한 정세를 고려해 서해와 보하이 일대에서 계속해서 해상 전체훈련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중국은 중국 인민해방군 창건일인 오는 23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참석한 가운데 첫 자국산 항공모함 진수식을 해 세계 최강 군사대국인 미국에 맞먹는 ‘항모 굴기(堀起)’를 선언할 예정이다. 이는 공교롭게도 북한의 6차 핵실험 가능성이 큰 시기로 지목되는 북한의 창군 기념일(25일)을 바로 앞두고 열려 눈길을 끌고 있다.

베이징 소식통은 “최근 중국 관영 매체들이 중국의 주요 전략자산들의 사격훈련을 공개하는 데는 미국을 비롯한 남북한에 한반도 군사 충돌을 야기하는 행동을 하지 말라는 경고의 의미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달서구배너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환경정책과

경상북도개발공사

제2회 금오 전국 시낭송대회

팔공산 달빛 걷기대회

책읽기상 독서감상문 공모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