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첫사랑' 구속된 왕빛나, 김승수 협박하고 혜린과 떠나려는 박정철에 복수제안하며 폭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팀기자
  • 2017-04-2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KBS1 '다시, 첫사랑' 방송 캡처
'다시, 첫사랑' 왕빛나가 이면계약서 카드를 꺼내며 폭주했다.


지난 20일 오후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다시, 첫사랑(극본 박필주, 연출 윤창범)’103회에서는 미성년자 유괴 혐의로 체포된 백민희(왕빛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하진(명세빈 분) 앞에서 체포된 민희는 무죄를 주장했다. 민희는 “난 도망치지 않는다. 참고인으로서 진술하러 가는 것일뿐, 죄가 없다”고 말했다. 이에 하진은 코웃음을 쳤고, 민희 체포 소식을 들은 도윤(김승수 분)은 하진을 만났다. 하진은 “다 끝나면 후련할 것 같았는데 마음이 이상하다”며 도윤 품에 안겨 눈물을 흘렸다.


조사를 받게 된 민희는 범행을 인정하지 않았다. 하지만 민희는 장대표(박상면 분)가 제출한 증거와 진술이 나오자 점점 궁지에 몰렸다. 결국 구치소에 수감된 민희는 백총장(김영기 분)이 협의 파양하자는 말에 분노했다. 이와 함께 민희는 백총장과 영숙(서이숙 분)이 깜짝 놀랄 카드가 남아있다고 말해 긴장감을 높였다.

정우(박정철 분)는 하진을 위해 소송을 포기했다. 정우는 하진의 행복을 위해서라고 설명했고, 미안하다는 하진 앞에서 쿨하게 웃어보였다. 이후 하진은 도윤에게 가온(최승훈)과 함께 있어달라고 부탁했다.


하진의 부탁을 받아들인 도윤은 민희를 만나 이혼을 요구했다. 위자료로 민희의 채무를 탕감해주겠다는 것. 민희는 이혼을 수락했다. 이에 도윤은 “잘못된 길인걸 뻔히 알면서도 우리는 돌이킬 용기가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자 민희는 파양과 이면 계약서를 꺼냈고, 더 이상 잃을게 없다며 으름장을 놨다.


정우는 미국으로 떠나기 전 민희를 만났다. 민희는 이면 계약서를 이용해 자신을 이렇게 만든 사람들에게 복수하자고 정우를 설득하며 소리쳤다


21일 방송될‘다시 첫사랑' 최종회에서 도윤과 하진은 키스로 불안한 마음을 떨쳐낸다.


민희는 정우가 전해준 혜린(엄채영)의 편지에 마음이 흔들린다.


KBS 일일드라마 ‘다시 첫사랑' 최종회는 21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인터넷뉴스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환경정책과

경상북도개발공사

형산강사랑 포항시민걷기대회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행복더하기 UCC사진공모전

독도문예대전

영남일보 국제축구대회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