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체조사위원장 "정식조사 6월말 개시, 6개월가량 진행"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4-21


"세월호 광범위한 절개는 위험…부분 절개·추가 천공은 가능"

김창준 세월호 선체조사위원장은21일 선내 수색의 장기화 우려로 선체를 광범위하게 절개하자는 수색 대안에 대해 "안전에 위협이 된다"며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다.


 대신 수색을 위한 부분 절개와 추가 천공에 대해서는 허용 가능하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또 선체에 대한 정식조사는 인적 조직을 갖춘 후 오는 6월말께 개시해 6개월가량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전남 목포 신항만 취재지원센터 브리핑에서 "4층 좌현 선미부터 선수까지 모두 절개해 수색하자는 대안에 대해 (안전에) 문제가 있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그는 "(좌현을 광범위하게) 절개하면 배가 더 기울어 하자가 발생하고, 다른 부분으로 진입하는 것 자체가 불가능해지는 등 안전에 문제가 생긴다"며 "(절개로) 객실이 더 내려앉으면 변형이 심해질 것이다"고 우려했다.


 미수습자 가족은 현재의 부분진입 수색으로는 한계가 있어 대안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코리아쌀베지가 한때 수색의 안으로 세운 '좌현의 광범위한 절개안'도 선체조사위 내부에서 비공식적으로 재검토됐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대신 "선미부터 선수까지 전부가 아닌 부분만 절개할 수 있다"며 "천공을 4층 선수에 2개까지 허용했지만, 추가 천공을 더 허용할 수도 있다"고 타협안을 제시했다.


 그는 "현재 선내에 대한 정확한 정보가 없어 단편적으로 (광범위한 절개를) 결정하기 힘들다"며 "자료와 근거가 있으면 동의할 것이다"고 재고의 여지를 남겼다. 또 "선체 증거 조사가 모두 끝나면 선체 자체는 증거 가치가 옅어진다. 조사가 끝나면 과감하게 절단(절개까지 포함해)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선체조사위는 브리핑 이후 미수습자 가족, 선체정리업체 코리아쌀베지와 만나 선체 절개 등을 포함한 수색 방식 변경에 대해 논의를 이어갔다.
 가족들은 이 자리에서 "선체조사위, 해수부, 코리아쌀베지가 수색 대안을 내놓지 않고 서로 떠넘기며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비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은 "5월 8일 세월호 특별법 시행령이 공포될 것으로 예상해 6월 중순까지 선체조사위 활동에 필요한 인력 채용을 마무리하게 될 것이다. 이후 이르면 6월 말에 조사를 개시하고 그 이후 6개월가량 조사하는 것이 목표"라며 정식조사 시기를 설명했다.
 또 "사고 원인과 인양 과정에서 제기된 문제를 다루지만, 구조·구난은 조사범위 밖이다"며 해경 등의 부실한 구조 활동은 조사 대상이 아님을 분명히 했다.


 김 위원장은 "세월호에서 발견된 전자제품 유류품을 인수한 포렌식 업체 전언에 따르면 복원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업체 측 예상으로는 한 달 정도 지나야 실제 복원할 수 있을지 알 수 있다"며 진상 규명 단서가 될 휴대전화 등 복원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예측했다.연합뉴스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환경정책과

경상북도개발공사

형산강사랑 포항시민걷기대회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행복더하기 UCC사진공모전

독도문예대전

영남일보 국제축구대회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