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님이 없어서'…아파트 열쇠 구멍 직접 망가뜨린 수리공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5-15


손님을 끌어모으려 아파트 열쇠 구멍에 순간접착제를 넣어 망가뜨린 수리공이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 둔산경찰서는 15일 재물손괴 혐의로 열쇠 수리공 A(48)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지난달 12일 오후 6시께 대전시 서구 한 아파트에 들어가 5개 가구의 현관문 열쇠 구멍에 강력 순간접착제를 넣어 망가뜨린 혐의를 받고 있다.


 열쇠 구멍 안에 들어간 접착제가 굳어 열쇠가 들어가지 않았고, 집주인들은 열쇠를 교체해야 했다.
 그는 집주인이 자신이 운영하는 열쇠 수리점에 연락하도록 광고 스티커도 현관에 붙였다.


 그러나 관리사무소에서 망가진 열쇠를 교체해 주는 바람에 그의 열쇠 수리점에 연락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열쇠가 안 들어간다"는 집 주인의 신고로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 A씨를 붙잡았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열쇠 수리점에 손님이 없어 일부러 열쇠 구멍을 망가뜨렸다"며 "반성하고 있으며, 집주인에게 피해를 보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환경정책과

경상북도개발공사

칠곡호국평화기념관

행복더하기 UCC사진공모전

독도문예대전

영남일보 국제축구대회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