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중학교 男교사, 걸그룹 콘서트 보려 신분증 위조했다 덜미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5-17


일본의 중학교 남성 교사가 여자 아이돌의 공연을 보기 위해 신분증을 위조했다가 들통이 났다.


 17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도쿄의 요요기(代代木) 경찰서는 이날 인기 아이돌 '노기자카46'의 콘서트에 위조 신분증으로 입장하려 한 혐의로 도쿄 미나토(港)구립중학교 교사(27) 등 4명을 '위조유인(僞造有印) 사문서행사' 혐의로 서류 송치한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24∼49세인 이들 남성은 지난 14일 도쿄 시부야(澁谷)에서 열린 노기자카46의 콘서트장에 입장할 때 위조된 학생증과 운전면허증을 보여준 협의를 받고 있다.


 2011년 결성된 노기자카46은 'AKB48'과 함께 일본에서 가장 인기가 높은 여자 아이돌 그룹으로 꼽힌다. 콘노기자카46의 콘서트는 매번 매진사례를 기록할 만큼 인기가 높다.


 4명의 남성이 위조 신분증을 내밀게 된 것은 주최 측이 고가의 암표 거래를 막기 위해 입장하는 관객이 티켓을 산 본인이 맞는지 확인하기 때문이다.


 이들은 원래 가격보다 3∼6배 높게 암표를 샀는데, 암표상으로부터 티켓과 함께 받은 위조 신분증을 사용하다가 덜미를 잡혔다.
 위조 사실이 들통난 남성 교사는 경찰에 "어떻게 해서라도 콘서트를 보고 싶었다"며 혐의를 인정했다. 미나토구 교육위원회는 "두 번 다시 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교직원 지도를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달서구배너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환경정책과

경상북도개발공사

제2회 금오 전국 시낭송대회

팔공산 달빛 걷기대회

책읽기상 독서감상문 공모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