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우병우 사단 ‘정조준’…檢·법무부 만찬 감찰 지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정재훈기자
  • 2017-05-18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정부, 판문점연락소 정상화 추진

문재인정부가 지난해 2월 개성공단과 함께 가동이 중단된 판문점 연락사무소 정상화를 추진하는 등 새로운 대북정책에 시동을 걸었다. 통일부 이덕행 대변인은 17일 판문점 연락사무소 정상화 여부와 관련해 “내부적으로 여러 가지 검토를 거쳐왔다”며 “정부는 남북 간 안정을 위해 대화 채널이 열려야 한다는 것이 기본적인 생각”이라며 정책 전환을 시사했다.

문재인 캠프의 외교특보를 맡았던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대외부총장도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남북대화 복원은 판문점 연락사무소의 정상화부터 시작해야 한다. 곧 이와 관련한 새 정부의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양 부총장은 문재인정부의 초대 통일부 장관 후보로 거론된다. 판문점 연락사무소가 정상화 될 경우 지난해 2월 이후 1년3개월 만에 가동되는 것이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 간 ‘돈봉투 만찬사건’에 대한 감찰을 법무부와 검찰청에 지시했다.

이 지검장은 최순실게이트 검찰 특별수사본부(이하 특수본)의 본부장으로 지난달 21일 특수본에 참여한 핵심 간부 검사 등 7명, 안 국장 등 검찰 간부 3명과 서울 서초구의 한 음식점에서 술을 곁들인 저녁 식사를 했다. 이 자리에서 안 국장은 특수본 수사팀장들에게 70만원에서 100만원씩, 이 지검장은 법무부 검찰국 1·2과장에게 각각 100만원씩 격려금을 지급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을 빚고 있다. 특히 안 국장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수사 대상이 된 이후 1천 차례 이상 통화한 것으로 드러나는 등 비판이 끊이지 않았다.

정재훈기자 jjhoo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