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서지혜, 털털한 반전매력에 김희철과 '핑크빛 기류' …시청률 상승 이끌어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팀기자
  • 2017-05-19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 tvN '인생술집' 방송 캡처
배우 서지혜가 '인생술집'에서 반전 매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지난 18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는 서지혜와 신소율이 함께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날 두 사람은 지난해 종영한 드라마 ‘그래, 그런거야’에서 함께 출연해 친분을 쌓았다고 밝혔다.


신소율은 “서지혜는 애교가 전혀 없다”며 “‘그래, 그런거야’ 대본 리딩 당시, 대사에 애교가 섞이자 하지 못하고 쩔쩔매더라”고 말했다.


이어 “서지혜 언니를 처음 만났을 때, 언니는 너무 예쁘고 도도했다. 하지만 두 번째부터는 대화를 하다 보니까 도도함이 얼굴에서 나오는 것이지 성격에서 나오는 게 아니라는 걸 알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서지혜는 “그동안 맡아왔던 청순가련한 역할보다 ‘질투의 화신’ 속 아나운서 모습이 나와 닮았다”며 시원시원한 매력을 어필했다. 특히, 극중 화제를 모았던 “술 한잔 하자” 대사를 재연하며 큰 환호를 받았다.


서지혜는 또 "평소에 말실수를 자주 한다"며 안재욱과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서지혜는 "소화가 안돼서 힘들어했을 때 안재욱 선배님이 '괜찮냐'고 물으셨다. 내가 '덥수룩해요'라고 대답했다. '더부룩해요'랑 헷갈인 것이다" 라고 말했다. 이어 그녀는 "안재욱 선배님이 '너는 배에 털이나니?'라며 웃으시더라" 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특히 서지혜는 김희철과 서로 눈빛을 주고 받고 러브샷을 하는 등 핑크빛 기류를 형성해 눈길을 끌었다.


김희철은 서지혜의 눈을 쳐다보며 “눈이 진짜 예쁘네요”라고 말하며 둘 사이의 오묘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후 “쟤는 나한테 넘어왔다”라고 거침없는 발언을 던져 출연진들을 폭소케 했다.


한편, 출연진을 재정비하고 새롭게 돌아온 '인생술집'이 서지혜의 활약까지 더해지며 시청률이 상승했다.


시청률 조사기관 TNMS에 따르면 '인생술집'의 이날 20회 전국 시청률(이하 유료매체가입 기준)은 1.476%로 한달 전인 4월13일 19회 방송 시청률 1.440%보다 상승했다.


또 당일 tvN 전체 프로그램 중 시청률 2위를 차지 하기도 했다. 이날 tvN 1위는 '너의 목소리가 보여4'로 시청률 1.688%였다. 


tvN '인생술집' 은 매주 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인터넷뉴스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