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세게 운좋은 美 10대…1주에 10만불 넘는 복권 2번 당첨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7-11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서 1주일에 2번이나 긁는 복권에 당첨된 10대 소녀가 나와 화제다.


 한 번은 55만 달러(약 6억3천만 원), 또 한 번은 10만 달러(1억1천500만 원) 짜리가 걸렸다.


 10일(현지시간) CNN·ABC 방송에 따르면 로사 도밍게스(19)는 지난 주 애리조나에서 캘리포니아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패소 로블스의 이글에너지 주유소에 들렀다.


 심심풀이로 5달러짜리 파워5 스크래처 복권을 산 그녀는 55만5천555달러가 당첨된 사실을 알고 마구 소리를 질렀다.


 한 번 더 운을 시험해보기로 한 도밍게스는 며칠 후 캘리포니아 주 몬테레이 카운티의 발레로 주유소에서 역시 5달러짜리 러키 포천 스크래처 복권을 샀다.


 이름만 다르고 가격과 당첨 방식은 같은 긁는 복권이다.
 이번에도 도밍게스의 복권은 10만 달러의 당첨금을 그녀에게 안겼다.


 캘리포니아 이스트베이 복권 사무소는 도밍게스의 주간 누적 당첨금이 65만5천55달러(7억5천421만 원)이라고 확인했다.
 도밍게스는 "새 차도 사고 쇼핑도 하고 싶다"고 들뜬 기분을 전했다.


 캘리포니아 복권 사무소는 긁는 복권에서 10만 달러 이상의 당첨금이 한 사람에게 두 번 돌아가는 경우는 극히 드문 사례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