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이, 강남과 열애설 "사실무근"…과거 방송에서 이상형은 쌍꺼풀 없는 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팀기자
  • 2017-07-14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연합뉴스
걸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유이(29)의 소속사가 가수 겸 방송인 강남(30)과는“친한 동료 사이”라며 열애설을 부인했다.


14일 한 매체에 따르면 평소 알고 지내던 두 사람은 약 3개월 전부터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한 방송 관계자는 “강남이 고정 출연하는 SBS TV ‘정글의 법칙 와일드 뉴질랜드’의 녹화에 유이가 게스트로 참여하면서 더욱 친밀해졌다”며 “강남 특유의 친화력과 솔직한 성격으로 마음을 사로잡았다. 지인들과 사적인 자리도 갖는 등 서서히 소문이 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열애설이 제기되자 유이의 소속사 열음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날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사실무근이다. 두 사람은 단순한 친한 동료 사이다”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유이의 과거 이상현 발언이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유이는 과거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상형을 묻는 질문에 “쌍커풀 없는 눈이 좋다. 공유선배님이 이상형이다”라고 밝힌 적 있다. 

유이는 "가끔 이상형이 바뀔 때도 있다. 전 쌍꺼풀 없는 눈이 좋다. 그래서 비 선배님도 좋다고 말을 한 적이 있다. 그랬더니 자꾸 이상형이 바뀐다고 하시는 분들도 계시더라. 전 억울하다. 전 여전히 공유 선배님이 이상형”이라고 밝혔다.  강남은 쌍꺼풀이 뚜렷하게 있는 눈이다.


한편, 유이는 현재 KBS2 새 수목드라마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 출연을 확정짓고 작품 준비에 한창이다.
인터넷뉴스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달서구배너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환경정책과

경상북도개발공사

제2회 금오 전국 시낭송대회

팔공산 달빛 걷기대회

책읽기상 독서감상문 공모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