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민, 홍준화의 "내 자식, 내 피같은 아이, 힘이 되어주면 좋겠는데…"글 공유하며 심경 고백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팀기자
  • 2017-07-14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김정민 sns 캡처

방송인 김정민(28)이 최근 불거진 사건과 관련, 심경을 밝혔다.


김정민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감사합니다. 정말 미안하고 또 고맙습니다. 용기 내서 더 열심히 할게요. 나를 믿어주고 용기 내준 언니에게도,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께도 실망시키지 않겠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김정민은 이날 "내 자식. 내 피같은 아이. 힘이 되어 주면 좋겠는데... 나를 믿어준다면 이걸 같이 올려주길 바랍니다. 힘이 될겁니다. 널리알려 주세요"라는 소속사 대표 홍준화 씨의 글을 공유하며 짧은 글로 심경을 고백한 것이다.


앞서 김정민의 절친으로 알려진 김새롬을 비롯한 지인들은 김정민을 응원하는 글을 올려 화제를 모았다.


김새롬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민이의 소속사 대표님의 인스타에서 이 게시물을 보았고 이 포스팅이 정민이에게 정말로 큰 힘이 되고 있다는 걸 알게 되었어요. 여러분도 정민이에게 힘이 되어주시면 좋겠습니다"라며 김정민 응원 글을 올렸다 삭제, 재업로드해 눈길을 끌었다.
인터넷뉴스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달서구배너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환경정책과

경상북도개발공사

제2회 금오 전국 시낭송대회

팔공산 달빛 걷기대회

책읽기상 독서감상문 공모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