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북카페 ‘별책’ 오픈…시민 무료이용 가능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박종문기자
  • 2017-07-17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영남대는 교내 출판부 건물 2층에 북카페 ‘별책’을 오픈하고 학생은 물론 일반인도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영남대가 대학 구성원과 일반인이 이용할 수 있는 북카페 ‘별책’을 최근 오픈했다.

영남대 출판부 건물 2층에 문을 연 ‘별책’에서는 도서 전시 및 홍보, 책 관련 전시회 개최, 북 콘서트, 저자와의 대화, 출판 관련 각종 자료 제공, 독서 강좌 등 대학 출판부와 연계해 다양한 행사를 연중 기획해 추진할 예정이며, 학생들의 소규모 독서모임 공간으로도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별책’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문을 연다. 대학 구성원은 물론 일반 시민 누구나 무료로 이용 가능하며 간단한 음료도 제공된다. 대학 출판부 발간 서적뿐만 아니라, 학생이나 일반인 모두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대중 도서들도 함께 비치할 예정이다.

영남대 출판부는 ‘별책’ 오픈을 기념해 ‘한국과 일본 대학 출판부 도서 전시회’를 오는 30일까지 진행한다. 한국과 일본의 50여개 대학 출판부에서 발간한 약 1천종의 도서 2천여권이 전시된다.

서길수 영남대 총장은 “‘별책’은 작고 소박한 공간으로 문을 열었지만, 그 어떤 공간보다 마음의 양식을 많이 채울 수 있는 공간”이라면서 “학생들이 마음의 여유를 갖고 그윽한 책 향기를 흠뻑 느낄 수 있는 북카페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종문기자 kpjm@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