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최종회, 아무도 예상치 못한 제보자의 정체와 비극적 반전 '기대UP'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팀기자
  • 2017-09-12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SBS 조작'

대한일보 스플래시 팀 소속 기자 오정세로부터 시작된 이 거대하고 추악한 조작 사건들의 끝에는 무엇이 기다리고 있을까?!


5년 전, 정·재계 로비 의혹을 받았던 민영호(김종수 분) 회장에 관한 조작 기사를 끝으로 무참한 죽음을 맞은 한철호(오정세 분).


그로부터 5년 뒤, 각기 다른 이유로 뜻을 뭉친 애국신문 한무영(남궁민 분), 대한일보 이석민(유준상 분), 검찰 권소라(엄지원 분)는 박응모(박정학 분) 사건, 윤선우(이주승 분) 사건, 남강명(이원종 분) 사건을 차례로 마주하며 이 조작된 사건들에 한철호가 깊이 개입해있으며, 그 뒤에는 범접하기 힘든 배후가 존재함을 알게 됐다.


오늘(12일) 방송될 SBS 월화드라마 ‘조작’(극본 김현정, 연출 이정흠) 31, 32회(최종회)에는 남강명과 믿음원, 그리고 그 뒤에 존재하는 비선조직 컴퍼니에 대한 정확한 실체를 아는 제보자의 등장으로 새 국면을 맞이하는 한무영, 이석민, 권소라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남강명 밀입국 당시,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 의문의 제보자는 30회 엔딩에서 또 한 번 등장, 이석민에게 전화를 걸어 알고 있는 모든 진실을 말해주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이어 방송될 ‘조작’ 31, 32회(최종회)에는 누구도 예상치 못했던 제보자의 정체가 공개됨과 동시에 남강명이 믿음원을 존속시켜야 했던 이유, 그리고 남강명을 중추로 하는 비선조직 컴퍼니가 진정 원했던 계획이 마침내 밝혀진다.


제보자는 그간 모아둔 관련 정보들을 풀어놓으며 진실에 다가설 결정적 실마리를 제공하는데, 그 배경에 비극적인 반전이 숨어 있어 지켜보는 시청자들의 가슴을 철렁하게 만들 전망이다.


한철호의 죽음, 그것을 계기로 그가 남긴 단서를 쫓아 진실을 파헤친 한무영, 이석민, 권소라가 제보자와의 만남으로 어떤 결말을 맺게 될지, 그 마지막 이야기는 오늘(12일) 밤 10시에 방송될 ‘조작’ 31, 32회(최종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인터넷뉴스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