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한 가족'의 몰락…'어금니 아빠' 가정에 무슨 일 있었나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10-11


주민들 "이상해 보이지 않았다…뉴스 보고 무척 놀라"

전문가 "일반인과 다른 감정 경험 있었을 듯…다른 정신장애 있었을 수도"

"여기 산 지 오래된 것도 아니고, 주변하고 친하게 지낸 것도 아니니까 자주 보진 못했지요. 아내랑 돌아다니는 모습도 몇번 보긴 했어요. 크게 사이 나빠 보이거나 사람이 이상해 보이진 않았는데…."


 딸 친구 여중생을 살해해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어금니 아빠' 이모(35)씨 가족은 이웃 눈에는 그리 특별해 보이지 않았다고 한다. 부부가 문신을 새기고 다닌점만 빼면 조용한 편이었다는 것이 이웃들 전언이다.


 서울 중랑구 망우동 이씨 자택에서 현장검증이 있었던 11일 만난 주민들은 관련사건 보도 내용을 서로 이야기하며 큰 충격에 빠진 모습이었다.


 인근 빌라에 산다는 한 40대 남성은 "나는 본 적이 없는데 주변과 왕래가 없었던 것 같다"며 "주민들이 다들 깜짝 놀랐다"고 전했다.
 현장검증을 지켜보던 주부들은 "'어금니 아빠'가 여기 사는지도 몰랐는데 뉴스를 보고 무척 놀랐다"며 고개를 절레절레 내저었다.
 다만 이씨의 몇 가지 이례적인 모습을 기억하는 주민도 있었다.


 인근의 한 상점 주인은 "이씨 부인이 투신하고 나서 이씨가 물건을 사러 들렀는데 안부를 물으니 '아내가 성폭행당한 일 때문에 힘들어서 뛰어내렸다'고 털어놓더라"는 일화를 전했다.
 또 다른 상점 주인은 "여름에도 긴팔을 입고 다녀 문신이 있는 줄 알았고, 여성2명이 있었는데 1명은 한국인이 아니라 러시아 쪽 사람 같았다"며 "이씨가 아내와 함께 다니긴 했는데 러시아 여성과 더 친해 보였다"고 말했다.


 이씨가 살해한 친구 A양에게 수면제가 섞인 음료수를 건네 범행에 가담한 딸도 학교에서 그리 눈에 띄지 않는 성향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수업을 빼먹는 날이 많았으나 특별히 문제를 일으키지는 않았다고 동급생들은 전했다.
 이씨 딸이 다니는 중학교 재학생 B양은 "조용했던 것으로 기억한다"며 "학교는 잘 나오지 않았고, 어울리는 친구가 두셋 있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해당 학교 교감은 "학교생활에 문제가 있었던 것은 아니다"라며 "출결에서만 담임이 걱정하는 정도였고, 온순한 성품에 학교에서도 잘 지냈고 말이 적은 편이었으며 크게 문제가 없는 아이였다"고 밝혔다.


 교감은 다만 "엄마가 죽고 난 뒤의 느낌은 생각보다 초연하다, 희로애락이 드러나지 않는구나 싶었다"며 "학교에서도 사회복지사를 통해 아이를 봐 달라고 했는데 아버지가 심리상담을 원하지 않는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처럼 이씨와 그의 딸은 겉으로는 별다른 문제를 보이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이같은 범죄를 저지르게 된 계기가 두 사람의 삶에서 이미 만들어졌을 것으로 보고 있다.


 권일용 전 경찰청 범죄행동분석팀장은 "이씨의 경우 자신의 질병과 관련한 콤플렉스가 성장 과정에서 가학성 등 이상 성향으로 발현됐을 수 있다"며 "좀 더 유복한집안에서 자랐다면 이보다 심각한 범죄자가 됐을 수도 있다"고 진단했다.


 권 전 팀장은 "이런 맥락에서 보면 딸은 이씨와 교감하는 관계였다기보다 위계가 존재하는 '주종'관계에 가까웠을 것"이라며 "숨진 부인도 생전 모습을 보면 전형적인 피해자의 인상을 준다는 점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이씨의 감정 경험은 일반인과는 다른 것으로 보인다"며 "초등학교 졸업 후 여러 건의 전과를 만들면서 시설을 드나드는 가운데 반사회적 사고가 발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이씨에게 '인지적 결핍'이 있어 보인다고 분석하면서 "다른 사람 눈에 적절하게 보여야 한다는 것을 습득해야 누군가가 죽으면 슬퍼하는 등 사회적으로적절한 반응을 보이는데, 이씨는 그런 역량이 없는 사람"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씨는 평상시에는 조용히 사는 사람 같지만 성(性)적으로 왜곡되고 도착 성향도 보인다"며 "이런 사람의 행동은 일반인과 다른 양상으로 진행될 수 있고,행동 억제력이 없어 언제든 충동적으로 행동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곽금주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는 "이씨가 TV에 나와 조명을 많이 받은 뒤 '많은 사람이 나를 지원한다'는 긍정적 자극을 받았을 것"이라며 "그 방송 출연이 도약 계기가 되지 못하고 심리적으로 피폐해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곽 교수는 "우울증이나 조절장애 등 다른 정신장애가 있을 것 같다"며 "겉으로 평범해 보인다고 해도 가족이 이면에서 힘든 점은 분명 있었을 것이고, 아버지가 평소 어땠는지 딸에게서 진술을 받아봐야 할 것 같다"고 조언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