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제도·기반 갖춘 고령친화도시 조성해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최수경기자
  • 2018-02-09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 대경연구원 CEO브리핑

대구특성에 맞는 구체적 전략 마련 주문

대구를 노인이 생활하기 편한 제도와 기반을 갖춘 고령친화도시로 만들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대구경북연구원 박은희·박은선 박사는 8일 ‘이제는 고령친화도시 조성에 나설 때다’란 주제의 대경CEO브리핑을 통해 “고령사회에 대응한 도시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경CEO브리핑에 따르면 대구 노인 인구 비중이 7개 대도시 가운데 부산에 이어 2위로 매우 높다. 대구 노인 인구 비중은 2017년 14.0%로 고령사회에 들어갔고, 2025년 20.5%로 초고령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총인구 가운데 만 65세 이상 노인 인구가 14%를 넘으면 고령사회, 20%를 넘으면 초고령사회로 분류한다. 두 박사는 대구 고령 가구 비율이 2016년 20.9%에서 2030년 37.2%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박은희·박은선 박사는 “도시계획·도시재생 기획단계나 지역사회 개발과정에서 고령인구 추이와 고령 친화적 기반시설을 고려해야 한다"며 “기초자치단체별 고령화 속도와 고령친화 기반 구축 수준에 차이가 있어 균형 잡힌 도시환경 조성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고령친화도시를 만들기 위해서는 중장기 비전을 설정하고 대구 특성에 맞는 구체적 전략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또 “고령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기본조례를 만들고 실무 부서를 설치해야 하며 고령친화도시 추진위원회와 협의체를 구성할 필요가 있다"며 “고령화 문제 대응 방안을 마련해 세계보건기구(WHO) 고령친화도시 네트워크에 가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WHO는 고령친화도시를 나이가 드는 것이 불편하지 않은 도시, 연령에 상관없이 누구나 살기 좋은 도시, 평생 살고 싶은 도시에서 활기차고 건강한 노년기를 위해 고령자가 능동적으로 사회에 참여할 수 있는 곳이라고 정의했다.


 최수경기자 justone@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