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차 이상원, 1억원 못갚아 파산…법원서 빚 탕감받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8-03-12


 1980년대 인기그룹인 소방차 출신 이상원(53)이채무에 시달리던 끝에 법원에서 빚을 탕감받았다.


 12일 서울회생법원에 따르면 이상원은 지난해 11월 법원에서 파산 선고를 받고 지난달 20일 9천880여만 원의 빚에 대한 면책 결정을 받았다.


 탕감된 빚은 소방차 멤버였던 김태형과 음반투자자로부터 빌렸던 돈으로 알려졌다.


 이상원은 지난해 4월 싱글 '파티'를 내는 등 가수 활동을 재개하며 음반제작비 명목으로 돈을 빌렸지만, 교통사고로 활동을 중단하는 등 최근 일정한 수입이 없어 이를 상환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 아이돌 그룹의 원형으로 불리는 소방차는 1987년 이상원, 김태형, 정원관을 멤버로 데뷔했다. '그녀에게 전해 주오', '어젯밤 이야기', '일급비밀', '통화중', '사랑하고 싶어', 'G카페' 등의 히트곡을 남겼다.


 이들은 1990년 팀을 떠난 뒤 재결합과 해체를 거듭해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