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복무 단축 반대 이준석, 산업기능요원 시절 '눈길'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팀기자
  • 2018-03-14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tvN '토론대첩-도장깨기' 방송 캡처
이준석 바른미래당 노원구병 당협위원장이 군복무 기간 단축을 반대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tvN ‘토론대첩-도장깨기’에서 이준석은 “군복무기간 단축이 필요하다”는 대학생 의견에 맞서 “단축하지 말아야 된다”는 주장을 내놔 눈길을 끌었다.

이날 한 대학생이 “제한된 인건비 하에서 사병 처우를 개선하기 위해 군복무 단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준석은 “제한된 인건비라고 하셨는데 누가 제한했냐”며 “병력이 최근 감축됐는데 사병 월급은 20% 올랐다. 제한된 게 아닌 것 같다”고 반박했다. 이어 그는 “병력을 감축하면서 오히려 국방비는 늘었다. 사병 월급 20% 올랐는데 병력은 5%도 안 줄었다”며 “병력 감축에 따른 장비 추가 구매를 따지면 국방비는 한참 늘어났다”고 덧붙였다.


이 가운데 그의 군대 시절에 누리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준석은 2010년 9월까지 이미지 브라우저 개발업체에서 산업기능요원으로 군복무를 대체, 근무한 바 있다.


산업기능요원은 병역의무가 있는 사람 가운데 일부를 선발해 현역 복무하는 대신 연구기관이나 산업체에 대체 복무토록 해 국가 경쟁력 발전에 이바지하는 제도다.


앞서 강용석 변호사는 2012년 이준석의 근무지 이탈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강용석은 "이준석 위원장이 2010년 산업기능요원으로 군 복무 중 지식경제부 주관 'SW 마에스트로 사업'에 참여하며 회사를 수차례 이탈했다"고 주장했다. 산업기능요원이 8일 이상 무단결근하면 요원 편입이 취소되며, 현역으로 다시 복무해야 하기 때문이다.


한편, 정부가 시행하는 군 복무 단축이 오는 7월 3일 전역자부터 적용된다.


복수의 매체에 따르면 21개월 복무 중인 육군의 경우 7월 3일 전역자는 2016년 10월 4일 입대자다. 이 병사들은 2주에 하루씩 단축 혜택을 받는다. 2020년 3월 육군 입대자는 군복무 기간이 18개월이 된다.


해군과 공군도 같은 방식으로 3개월씩 군복무 기간을 단축해 해군은 20개월, 공군은 21개월로 최종 복무 기간이 된다. 군 복무 기간이 주는 대신 모든 의무 사병을 전투병화 하겠다는 게 정부의 계획이다.


이에 비전투 분야 보직은 민간 개방 직으로 채워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일반 사병들이 맡고 있는 PX병, 관사병, 골프장 관리병, 휴양소 관리병 등이 이에 해당한다.


비전투 분야 근무자의 신분이 공무원이 될지 군무원이 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인터넷뉴스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