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시립희망원 지도점검결과 축소 의혹” 희망원대책위 주장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서정혁기자
  • 2018-04-13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시민단체들이 대구시립희망원에 대한 대구시의 지도점검 결과가 축소됐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즉각적인 공개를 촉구하고 나섰다. 우리복지시민연합 등 42개 시민·사회·장애인 단체로 이뤄진 ‘대구시립희망원 인권유린 및 비리척결 대책위원회’는 12일 성명을 통해 희망원 지도점검 결과의 신속한 공개와 그에 따른 강력한 행정조치를 시에 요구했다.

대책위는 “직원 191명에게 명절선물(450만원)을 일괄 구매·지급하고, 자녀학자금(10명) 및 교통비(20명) 등 약 8천300만원을 지급했다. 또 시설원장 3명에게는 실제 근무 여부에 대한 확인 없이 1천만원 상당의 시간외수당을 지급하는 등 부적정 운영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밖에도 ‘장제급여 부적정 지급 및 정산보고 미실시’ ‘퇴소 및 사망자 생계비 정산 반납 부적정’ 등 36건의 부적정 운영이 적발됐다고 밝혔다.

이어 “모든 부적정한 사례들은 지난해 4월부터 대구시에서 파견한 희망원 운영지원단 공무원 5명이 함께 근무했음에도 벌어진 일들”이라며 “희망원은 대구시 공무원이 함께 근무를 함에도 부적정한 운영을 했고, 파견 공무원들은 이러한 부정들을 전혀 예방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황성재 우리복지시민연합 정책실장은 “제보자들을 통해 이번 점검 결과가 축소된 사실을 확인했다. 대구시는 이미 이의신청까지 다 받아둔 결과를 왜 6월에 공개하는지, 최종 결과는 또 얼마나 축소될 지 의문스럽다”며 “명확한 결과를 발표하지 않을 경우 대책위는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정혁기자 seo1900@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