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공천 후유증 확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권혁식기자
  • 2018-04-14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동구청장 경선” “번복 없다”

안동선 권씨 문중 강력 반발

권씨 문중 “권영세 現 시장 지지”

김광림 찾아 입장 전달·상경 시위

구미시장 경선 결선투표 도입 놓곤

“국회의원측 후보 밀어주기 의도”

자유한국당 대구·경북지역 기초단체장 공천과 관련한 후유증이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일부 지역 낙천자들이 공천 결과에 계속 반발하고 있고, 그 과정에서 중앙당 공관위와 시·도당 공관위 간에 힘겨루기 양상도 비쳐지고 있다.

한국당 중앙당 공관위(위원장 홍문표)는 권기일 후보로 단수추천된 대구 동구청장 공천과 관련해 ‘경선 실시’를 권고하려다 시당 공관위에 의해 거부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중앙당 공관위 관계자는 13일 영남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최근 이재만 당협위원장(대구 동구을)으로부터 경선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접수됐다”며 “여러 상황을 고려해 대구시당 공관위에 경선 실시를 권고하는 공문을 내려보내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재만 당협위원장은 이와 관련, “며칠 전에 홍문표 중앙당 공관위원장에게 전화해서 내 의견을 전달했다”고 확인했다.

반면 김상훈 시당 공관위원장(대구 서구)은 “어제(12일) 중앙당 공관위 관계자로부터 권고 사항이 있다고 하길래 안 받겠다고 했다”며 “합리적인 절차를 거쳐 결정된 사항은 공천자가 입장을 바꾸지 않는 이상 번복할 수 없다”고 못박았다. 앞서 동구청장 단수추천에 반발한 배기철·윤형구·오태동 후보는 시당과 중앙당을 방문해 경선 실시를 요구했다.

경북의 경우 안동·구미·경주 등에서 갈등이 계속되고 있다. 안동은 권영세 현 시장을 교체지수를 적용해 컷오프한 데 대해 안동권씨 문중에서 반발하고 나섰다. 권주연 안동권씨 안동종친회장은 13일 오후 안동시 당협사무실에서 김광림 의원(안동)을 만나 “안동권씨 문중은 (김광림 의원이 지원하는 후보로 알려진) 권기창 후보가 아니라 권영세 시장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앞서 권 시장을 지지하는 안동시민 80여 명은 이날 버스 2대에 나눠 타고 상경해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앞에서 항의 시위를 가졌다.

또 경북도당 공관위가 결선투표제 도입을 의결한 구미시장 공천과 관련해 익명을 요구한 한 후보자는 “여론조사에서 처지는 후보를 결선투표에서 밀어주기 위한 지역 국회의원의 불순한 의도가 의심된다”며 반발했다. 교체지수 조사로 경선에서 배제된 최양식 경주시장 측도 공관위의 결정에 반발하며 중앙당 요로를 통해 항의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혁식기자 kwonh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