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발찌 송신기 집에 두고 나간 40대…5시간 만에 검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8-06-12


 전북 전주에서 전자발찌 송신기를 집에 두고 외출한 40대가 5시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12일 전북경찰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10분께 법무부 전주보호관찰소는 "위치추적장치(전자발찌) 부착명령을 받은 A(41)씨가 송신기를 집에 두고 외출했다"며 경찰에 검거를 요청했다.


 경찰은 A씨가 어머니 휴대전화를 들고 나간 사실을 확인하고 휴대전화 위치를 추적했다.
 A씨는 택시를 타고 서울에 들렀다가 다시 버스를 이용해 전주로 향했다.


 경찰은 휴대전화 위치추적을 통해 이 사실을 파악하고 이날 오후 8시 30분께 전주 고속버스터미널에 세워진 버스 안에서 A씨를 검거했다.
 당시 별다른 저항은 없었다고 경찰은 밝혔다.


 A씨는 과거 살인을 저질러 법원으로부터 전자발찌 부착명령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검거 즉시 A씨 신병을 보호관찰소에 인계했다"며 "정확한 도주 경위 등은 보호관찰소에서 조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