엎친데 덮친 한국당…문경시의원 당선자 금품수수 혐의 구속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노진실기자 남두백기자
  • 2018-06-2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비례대표 공천문제 잡음 잇따라

6·13 지방선거가 끝이 났지만 자유한국당의 지방의원 비례대표 공천 문제가 끝까지 잡음을 내고 있다. 비례대표 순번 ‘1번’을 받기 위한 경쟁이 도를 넘어서면서 지역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한 데 이어 이번엔 비례대표 공천을 대가로 거액의 금품이 오간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다.

대구지검 영덕지청은 20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문경시의원 당선자 A씨를 구속했다. 6·13 지방선거 당선자가 구속된 것은 지역에서 처음이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지인인 B씨(구속)와 함께 지방선거를 앞두고 C씨로부터 자유한국당 경북도의원 비례대표 공천을 도와달라는 부탁과 함께 억대의 금품을 받았거나 받기로 약속한 혐의를 받고 있다.

C씨는 공천에서 떨어진 뒤 이들에게 건넨 돈 가운데 일부만 돌려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한국당 도의원 공천에서 떨어지자 무소속으로 문경시의원에 출마해 당선됐다.

비례대표 공천을 목적으로 수억원의 금품이 오갔다는 사실은 지역 정가에 충격을 주고 있다. 특히 A씨가 받은 금품을 누구에게 전달하려 했는지, 즉 ‘금품의 최종 목적지’에 대해서도 면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한국당의 비례대표 공천 관련 잡음은 이뿐만이 아니다.

지난달에는 한국당 경북도당 광역·기초의원 비례대표 확정을 앞두고 ‘본인이 비례대표 1번이다’ ‘누구누구가 1번이라더라’ 등의 풍문이 나돌아 한바탕 소란이 일었다. 비례대표 확정을 위한 면접이나 관련 회의 등이 진행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이 같은 소문이 공공연하게 나돌았다.

또 비례대표 공천 신청자가 연줄이나 외부의 입김에 기대려는 사례도 심심찮게 목격됐다. 비례대표 공천에 애초부터 공정한 경쟁 구도가 형성되지 않았다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지역 정치권 한 관계자는 “한국당의 경북지역 지방선거 공천 파동 중 가장 볼썽사나운 것이 비례대표 공천 논란이었다”며 “비례대표 공천을 받기 위해 암암리에 인맥 동원을 시도한 것도 모자라 이제 거액의 금품이 오갔다는 사실마저 드러나니 정말 한심하다. 여야 공히 비례대표 공천 기준을 좀 더 분명히 하고, 과정도 투명해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노진실기자 know@yeongnam.com
영덕=남두백기자 dbnam@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