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대구시의회 ‘개원 갈등’봉합 수순…與, 행안부 판단에 맡기기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임성수기자
  • 2018-07-04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배 의장, 민주당에 협조 요청

투표불참 김혜정 부의장 수락

 개원 첫날부터 ‘삐거덕’거리던 대구시의회가 ‘봉합’ 수순을 밟고 있다.

 제8대 대구시의회는 지난 2일 개원하자마자 더불어민주당 측의 첫 임시회 공고 지방자치법 위반 주장으로 파행을 겪었다. 민주당 시의원들은 “지방자치법에 따르면 총선거 이후 최초로 열리는 임시회는 집회일 7일 전이나 최소 3일 전에는 공고토록 하고 있는데, 대구시의회 사무처는 임시회 하루 전날 문자를 보내 법 절차를 어겼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무처는 행정안전부 유권해석을 요청해 놓은 상태다.

 민주당 시의원 5명 전원은 2일 의장단 선거에 이어 3일 열린 상임·운영위원장 선거도 보이콧했다. 따라서 의장단 및 상임위원장 선거는 자유한국당 소속 시의원 25명만이 참석한 채 실시됐다.

 강민구 시의원(수성구·더불어민주당)은 “다수결로 밀어붙이는 상황에서 소수인 민주당 시의원들로서는 의장단 및 상임위원장의 직무를 정지시키는 직무정지가처분신청도 고려했지만, 협치를 내세우는 8대 시의회 시작부터 모양새가 좋지 않을 것 같아 행안부에 질의하는 것으로 민주당 시의원들이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본인이 투표에도 참여하지 않은 채 부의장에 당선된 김혜정 시의원(북구·더불어민주당)도 당초 행안부의 유권해석이 나오기 전까지 직무를 수행하지 않을 예정이었지만, 3일 배지숙 시의회 의장 면담 후 민주당 시의원들과 회동을 갖고 부의장직을 수락했다.

 배 의장은 이날 김 부의장을 비롯한 민주당 시의원들과 오찬회동을 갖고 시의회의 협치를 위해 민주당의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자리에서 양측은 조만간 구성될 대구취수원이전특별위원회(가칭) 위원장은 민주당 측에서 맡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

 한편 민주당은 시의회 원내대표에 김성태 시의원(달서구), 대변인에 김동식 시의원(수성구)을 선임했다. 또 원내교섭단체 명문화를 위해 대구시의회 교섭단체구성에 관한 조례(가칭)부터 제정키로 했다.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만규 시의회 운영위원장이 겸임할 것으로 알려졌다.
임성수기자 s018@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