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기독병원, 정부지원 4년만에 500번째 신생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김제덕기자
  • 2018-07-07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지난 5일 영주기독병원 분만산부인과에서 열린 500번째 아기 출생 기념 이벤트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영주시 제공>
[영주] 경북지역 ‘분만취약지’인 영주의 정부 지원 분만산부인과에서 지난달 29일 4년 만에 500번째 아기가 태어나 지난 5일 출생기념이벤트가 열렸다.

500번째 주인공은 영주 분만산부인과인 영주기독병원에서 박혜정씨(34)가 출산한 여아다. 장욱현 영주시장과 서익제 기독병원장 등 10여 명은 출생기념 이벤트에 참석, 축하케이크와 금반지·유아용 의자 등 푸짐한 선물을 전달했다.

2013년 분만취약지로 지정돼 2014년 8월부터 정부 지원 분만산부인과를 운영하고 있는 영주시는 첫해인 2014년 출생아가 18명에 그쳤으나 이듬해 166명이 태어나는 등 꾸준하게 출생아가 늘어나고 있다.

강석좌 영주시보건소장은 “현재 추진 중인 다양한 출산장려시책과 함께 지역 내 기관단체와 협력해 관내 분만율을 높이고 아이낳기 좋은 환경을 더욱 확고하게 구축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제덕기자 jedeog@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