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서 조현병 추정 남성 흉기에 경찰관 1명 사망 1명 부상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배운철기자
  • 2018-07-08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영양> 8일 대낮 영양에서 조현병(정신분열증) 환자로 추정되는 남성에게 휘두른 흉기에 경찰관이 찔려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영양 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 49분 쯤 김모·오모 경위가 영양읍 동부리 주택에서 A씨(42)가 난동을 부린다는 A씨 어머니 신고를 받고 출동해 제지에 나섰다.

그러나 그 정에서 A씨가 휘두른 흉기에 김 경위가 목 부위를 찔렸다. 김 경위는 즉각 닥터헬기를 통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응급처치를 받았지만 결국 숨졌다. 함께 출동한 오 경위도 A씨의 난동에 머리를 다쳤지만 생명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씨를 긴급체포해 장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배운철기자 baeuc@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