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이재용 첫 대면…삼성 경기부양 나서나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이영란기자 조규덕기자
  • 2018-07-1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해외공장 만남 놓고 엇갈린 반응

“이전 장려꼴” “이윤추구 불가피”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인도 우타르프라데시주 노이다시 삼성전자 신(新)공장 준공식에 참석,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한 내빈들과 테이프 커팅 후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현지시각) 뉴델리 인근 노이다 공단에서 열린 삼성전자 신(新)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이재용 삼성 부회장을 만났다. 문 대통령의 삼성그룹 사업장 방문은 물론 이 부회장과의 만남 역시 처음이다. 이를 계기로 앞으로의 경제 정책방향에 변화가 일어날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경제 행보에 초점을 맞춰 이날 한-인도 비즈니스 포럼에서 양국 경제 협력을 주제로 연설했다. 이어 노이다 공단으로 이동, 이 부회장의 안내로 삼성전자 신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임직원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 준공식 축사를 통해 “그동안 삼성전자와 협력사 임직원들께서 인도 국민의 사랑을 받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 오셨고, 그 마음을 받아주고 인정해 준 인도 국민께도 감사와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며 “오늘 준공한 (삼성전자) 노이다 공장이 인도와 한국 간 상생협력의 상징이 될 수 있도록 한국 정부도 최선을 다해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순방에는 국내 10대 대기업을 포함해 모두 101명의 경제사절단이 동행해 문 대통령 취임 후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에 연루됐던 이 부회장은 지난 2월5일 2심에서 집행유예 판결로 풀려난 이후 이번 준공식 참석이 사실상 첫번째 공개 일정이다.

한편 이날 문 대통령이 삼성전자 인도 공장 준공식에서 이 부회장과 만난 것을 두고, 구미지역 경제계는 찬반 의견이 갈렸다. 구미산업단지의 제조업체 대표 이모씨(50)는 “문 대통령의 이번 (삼성전자 인도공장) 방문은 마치 기업의 해외이전을 장려하는 것처럼 비친다”고 우려했다. 반면 구미 경제계의 한 관계자는 “국내에 기업을 유치하는 것이 가장 좋지만 이윤을 추구하는 기업의 입장에선 그렇게 하기 힘들다”면서 “정부와 삼성이 손잡고 국내 경제 활성화에 더욱 매진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영란기자 yrlee@yeongnam.com
구미=조규덕기자 kdcho@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