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스마트시티 실증도시’ 따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노인호기자 구경모기자
  • 2018-07-1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국비 358억원 포함 614억원 투입

지능형 도시관리 데이터 허브 개발

자율주행·에너지·상수도 AMI 등

내달부터 5개 권역별로 연구 착수

대구시가 국책사업인 ‘데이터 기반 스마트시티’ 연구개발 사업의 실증(實證)도시로 선정됐다. 데이터 기반 스마트시티는 시민이 원하는 다양한 도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각종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분석, 처리하는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도시다. 대구시는 연구목적에 따라 도시문제 해결형에 선정됐다.

10일 국토교통부와 대구시에 따르면 도시문제 해결형은 교통·안전·도시행정 등 공통적인 도시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도시를 대상으로 하는 실증연구 모델이다. 대구시는 ‘산업성장과 시민행복이 함께하는 글로벌 선도도시’를 연구 목표로 제시, 스마트 모빌리티 활성화(교통), 사고범죄 긴급구난 대응(안전), 재난 조기경보 대응(도시행정) 등의 연구 수행 계획을 마련했다. 이 사업은 스마트시티 국가전략 프로젝트의 하나다.

대구시는 앞으로 5년간 국비 358억원과 지방비 136억원, 민자 120억원을 확보해 지자체 스마트시티 사업 연계와 연구기관 기술협력을 통해 혁신성장에 적합한 스마트시티 데이터 허브 모델의 구축, 각종 스마트시티 서비스 실증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오는 8월부터 △수성알파시티 △달서구와 가창면 △달서구 갈산동과 대천동 인근 △달성군 현풍면·유가읍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대구수목원에 각각 스마트시티 구현을 위한 실증 연구 작업에 착수키로 했다.

특히 수성알파시티엔 자율주행, 에너지, 물, 의료, IoT 등의 사업이, 달서구와 가창면엔 국제표준 IoT 전용망 기반의 상수도 AMI(무선기반 원격검침시스템)이 각각 실증 연구된다. 달서구 갈산동과 대천동 인근엔 에너지 절감·통합 관리를 위한 스마트 팩토리와 지능형 물류·유통 시스템이, 달성군 현풍·유가 일대엔 △미래차인프라(충전과 관리) △지능형 교통체계 △마이크로 그리드 구축을 위한 실증 연구가 진행된다. 이와 함께 대구수목원과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에 안전·편의·친환경과 관련된 AR(증강현실)/VR(가상현실) 콘텐츠 실증 연구도 이뤄질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앞으로 대구시가 세계적인 지능형 도시 관리의 선도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실증도시에서 개발된 연구성과는 국내 여러 도시들에 순차적으로 보급해 많은 국민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인호기자 sun@yeongnam.com

구경모기자 chosim34@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