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도시鐵 정규직 전환 6개월째 제자리…市 적극 나서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양승진기자
  • 2018-07-1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노사전문가協 근로자대표단 회견

勞 “834명 전원 처우·임금 개선을”

市, 예산문제로 전원 정규직 난색

23일 7차회의…마감시한 내년 1월

대구도시철도공사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위한 노사전문가협의회 근로자대표단이 10일 대구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시가 문제 해결에 책임 있게 나서 줄 것을 촉구하고 있다.
대구도시철도 노조가 대구시에 비정규 직원의 조속한 정규직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최종 전환 마감시기가 6개월가량 남았음에도 양측 간 논의가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어서다. 하지만 대구시 등은 예산 문제로 전원 정규직화는 힘들다는 입장이다.

대구도시철도공사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논의를 위한 노사전문가협의회 근로자 대표단 등은 10일 오전 대구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규직 전환 논의가 6개월 동안 아무런 진척을 보지 못하고 있다. 도시철도공사를 관리, 감독하는 대구시가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 달라”고 요구했다. 기자회견에는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 산하 대구일반노조, 대구지하철노조, 대구도시철도노조 등도 함께했다.

근로자대표단 측은 청소·경비(484명), 역사 위탁(139명), 차량정비·운전(107명), 시설·설비(104명) 등 기존 외주업체 소속 834명에 대해 가능하면 전원 공사 직고용이나 자회사 설립을 통한 고용 후 무기직으로 전환해 임금 처우개선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성일 대구지하철노조 정책실장은 “2019년 1월까지 정규직으로 전환하려면 최대한 빠른 시일 내 합의하고 그 절차를 이행해야 한다”며 “자회사 설립에도 상당한 시일이 소요되지만 7차회의에서도 제대로 된 논의가 이뤄질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했다.

반면 시와 도시철도공사 측은 ‘전환 대상·방식·예산 등은 지자체의 재량’이라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전체 직원에 대한 정규직화는 예산 등 문제로 힘들다. 다만 노사 간 입장 차이를 좁히는 데 최선의 노력을 할 방침”이라고 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해 7월 ‘공공기관 내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가이드 라인’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대구도시철도 비정규직 노동자의 정규직 전환 논의를 위한 ‘노사전문가협의회’가 지난해 말 구성됐다. 협의회는 지난해 12월부터 지난달까지 총 6차례 회의를 개최했고, 오는 23일 7차회의를 가질 예정이다. 현재 회의를 통해 도출된 사안은 최종 전환 마감시기를 2019년 1월로 확정한 것이 전부다.

글·사진=양승진기자 promotion7@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