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룸서 숨진 20대 男·아기 부자지간 아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조규덕기자
  • 2018-07-1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구미署, DNA 검사 결과

[구미] 지난 5월 구미의 한 원룸에서 변사체로 함께 발견된 20대 남자와 아기(영남일보 5월9일자 1면 보도)는 부자지간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구미경찰서는 10일 “DNA 검사 결과 원룸에서 숨진 A씨(28)와 아기는 부모와 자식 관계가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경찰은 아기의 친모 B씨(28)와 사실혼 관계인 A씨가 혼자 아기를 키우면서 제대로 돌보지 못해 함께 숨졌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B씨는 지난해 8월 혼자 아기를 낳은 뒤 A씨와 같이 살다가 올해 초 집을 나갔다.

경찰은 최근 출생신고와 병원 진료를 하지 않는 등 아기를 방치한 혐의로 B씨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 사망 당시 생후 9개월 된 아기는 아사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아직 정밀 부검결과가 나오지 않아 정확한 사인은 알 수 없다.

한편 지난 5월3일 오후 2시30분쯤 구미 한 원룸에서 A씨와 아기가 숨진 채 발견됐다. 원룸 관리업체 직원이 월세 두 달 치가 밀려 찾아갔다가 이상한 냄새가 나 경찰에 신고해 이들을 발견했다. 당시 A씨와 아기는 매우 야위어 있어 A씨는 병을 앓다가 숨지고 아기는 굶어 숨졌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조규덕기자 kdcho@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