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 얼굴로 금은방서 도둑질…'간 큰' 고교생들, 5시간만에 자수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8-07-11


고교생 2명이 금은방에서 수백만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쳐 달아났다가 경찰에 자수했다.
 울산 중부경찰서는 11일 금은방에서 금팔찌 3개(500만원 상당)를 훔친 혐의(특수절도)로 A(17)군 등 고교생 2명을 조사하고 있다.
 동네친구 사이인 이들은 이날 낮 12시 40분께 울산시 중구의 한 금은방에 손님인 척 들어가 금팔찌를 보여달라고 한 뒤 주인이 전화를 받는 사이 진열대 위 금팔찌를 들고 그대로 달아났다.

 이들은 며칠 전에도 손님인 척 이 금은방에 왔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군 등은 가족의 설득으로 5시간여만인 이날 오후 6시께 경찰서를 찾아와 자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맨 얼굴로 들어가 범행했다"며 "입건하고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