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경협시대 동해안 발전 환동해본부가 이끌어가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전영기자
  • 2018-07-12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李 도지사, 환동해본부 첫 간부회의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포항 환동해지역본부에서 첫 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제2 도청사 격인 포항 환동해지역본부에 남북경협시대 동해안 발전 컨트롤타워 역할을 주문했다.


이 도지사는 11일 환동해지역본부에서 환동해지역본부장·관계 국장·본부 직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간부회의를 가졌다. 민선 7기 취임 후 매주 수요일 간부회의를 환동해지역본부에서 개최하기로 약속한 이후 열린 첫 회의다. 이 자리에서는 환동해 블루파워 종합계획 수립 추진과 해양관광 인프라, 영일만항 대형컨테이너선·크루즈 접안 추진, 울릉도 대형여객선 운항, 울릉군 어업지도선 건조 등 굵직한 사업들에 대한 계획 보고와 논의가 이어졌다.

이 도지사는 “남북경협시대가 열리면 동해안의 역할이 크게 부각되고 환동해지역본부 업무가 굉장히 중요해질 것”이라며 “중앙정부, 해당 지자체와 긴밀히 협조해 핵심사업들을 하나하나 착실히 진행해 달라”고 했다. 아울러 “고속도로·철도 등 SOC를 확충하고 영일만항을 활성화해 동해안 시대를 여는 데 행정력을 집중하는 한편, 정부 탈원전 정책에 대해선 강력하게 어필하고 신재생에너지도 종합대책을 마련해 시행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영기자 younger@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