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 돈 2억8천여만원 안 갚은 울릉 공무원 구속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정용태기자
  • 2018-07-12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울릉] 울릉군 공무원이 주민들로부터 빌린 수억원을 갚지 않은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울릉경찰서는 이 같은 혐의로 울릉읍사무소 6급 공무원 A씨(59)를 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울릉군청 산림계장으로 재직하면서 관련 부서 공공근로 등을 통해 알게 된 B씨(75)에게 “돈이 필요한데 금방 갚겠다”며 3천300만원을 빌려 갚지 않는 등 2014년 2월~올해 6월 울릉도 주민 17명으로부터 72차례에 걸쳐 모두 2억8천여만원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공무원 신분을 이용해 돈을 빌려 생활비로 썼으며, 빚 독촉을 받으면 다른 주민에게 돈을 빌려 이른바 ‘돌려막기’를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지난 4월 관련 첩보를 입수한 뒤 주민들의 피해 사실을 확인, A씨에게 4차례에 걸쳐 출석을 요구했으나 끝내 불응해 체포하기에 이르렀다.

정용태기자 jyt@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