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마드 성체훼손 옹호한 한서희, 대마초 선처 부탁한 후 미화? 게시물로 누리꾼 비난 받기도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뉴미디어부기자
  • 2018-07-12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지:한서희 인스타그램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논란을 일으킨 '워마드'를 옹호해 비난을 사고 있다.

12일 한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가 담긴 캡처 화면을 올리고 "또 개XX 시작하냐"며 "워마드 패지 말고 일베(극우 성향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줄임말)나 기사화하라고"라고 일갈했다. 이어 "내가 없는 말 했냐. 진짜 여혐민국 환멸 나네. 진심. 워마드 일베 따라 가려면 한참 멀었다. 워마드 더 힘줘”라고 덧붙였다. 사진에는 '워마드' '성체' '한서희' 등의 검색어가 실시간 검색어 10위 안에 들어있다.


앞서 10일 여성 우월주의를 표방하는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에 한 회원이 성체를 훼손한 사진을 올려 논란을 빚었다. 성체는 기독교에서 예수의 몸을 지칭하는 말이며 관련 교단에서는 이를 표현하는 상징물로 빵을 사용한다. 해당 워마드 회원은 낙서를 해놓은 성체를 불태우는 사진을 올렸다.


이에 천주교 측은 11일 “공개적 모독 행위는 절대 묵과할 수 없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는 “성체 모독과 훼손 사건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주교회의는 발표문에서 “이는 천주교 신앙의 핵심 교리에 맞서는 것이며 천주교 신자에 대한 모독 행위이며 개인의 일탈이라 할지라도 종교적 가치를 소중하게 여겨온 모든 종교인에게 충격적인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자신의 신념을 표현하는 일은 자유롭게 허용되지만, 보편적 상식과 공동선에 어긋나는 사회악이라면 마땅히 비판받고 법적 처벌도 이뤄져야 한다. 한국 사회가 서로의 가치를 존중하는 사회가 되기를 간곡히 바란다”고 호소했다.


지난해 11월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이 페미니스트라고 주장했던 한서희는 지난 5월 다시는 페미니스트 발언을 하지 않겠다고 전하며 “페미 발언들로 이미지 실추와 심리적 고통만 얻었다”라고 후회했던 한서희가 또 페미니스트 성향 워마드를 두둔한 것에 일부 여론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지난 2016년 빅뱅 멤버 탑과 함께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기소된 한서희가 지난해 재판을 받았을 당시 대마초 흡연 사실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선처를 호소했다. 이어 그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처음 대마초 권유한 건 탑”이었고 “전자담배도 내 것이 아니었다”라는 등 탑의 탓으로 돌리며 선처를 부탁했다.  한서희는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 보호관찰 120시간을 선고받았다.

이후 태도를 돌변한 한서희는 지난 6월 10일 자신의 SNS에 마약으로 연행될 당시 죄수복에 양손이 포박된 모습이 담긴 자신의 사진을 게재하며 “장문복 같다”라는 말을 들었다며 자신의 행동을 미화하는 분위기의 게시물을 달아 누리꾼들의 비난을 사기도 했다.
뉴미디어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