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영천 간 고속도로 달리던 1t 화물차 불…"엔진룸 쪽에서 연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유시용기자
  • 2018-07-29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영천> 28일 오후 6시 3분쯤 영천시 신령면 상주∼영천간 고속도로에서 영천 방향으로 달리던 1t 포터 화물차에 불이 나 약 30분만에 진화됐다. 

 불은 화물차를 모두 태워 1천700여만원(소방서 추산)의 피해를 냈다.

 경찰은 "가속 페달을 밟아도 속도가 나지 않아 확인해보니 엔진룸 쪽에서 연기가 나고 있었다"는 운전자 최모씨의 말에 따라 엔진 과열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유시용기자 ysy@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