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가자미류 52만 마리 동해안 방류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임호기자
  • 2018-07-3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황금어장 프로젝트’ 일환

“고급 수산자원 확보 총력”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 수산자원연구소는 30일부터 8월 초까지 경북 동해안에 어린 가자미류 52만마리를 방류한다. 이번에 방류하는 가자미류는 돌가자미·문치가자미 2종으로 지난 1월 자연산 어미로부터 인공 수정·부화시켜 7개월간 실내에서 사육한 몸길이 5~6㎝의 건강한 치어들이다.

돌가자미는 몸에 비늘이 없고 눈이 있는 쪽 체표에 돌과 같은 딱딱한 골반이 있는 고급 어종이다. 문치가자미도 일명 도다리로 불리는 고급 횟감으로 쑥과 함께 국을 끓여 먹는 ‘도다리 쑥국’으로 유명하다.

경북 동해안은 바닥 대부분이 모래로 이뤄져 가자미류 서식이 적합하다. 국내 가자미류 어획량의 23%가 경북에서 잡힌다. 이에 따라 수산자원연구소는 2016년부터 ‘동해안 황금어장 프로젝트’의 하나로 고급 가자미류 대량 종자생산에 나서 지금까지 해마다 100만마리 이상의 어린 가자미류를 방류하고 있다. 또 이시가리로 잘 알려진 줄가자미·찰가자미 등 고급 가자미류 어미를 확보해 종자생산 기술개발에도 나서고 있다.

이원열 환동해지역본부장은 “가자미류뿐만 아니라 해마다 전복·해삼·개량조개 등 마을어촌계에서 선호하는 종자를 300만마리 이상 방류하는 등 어업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중”이라며 “동해안의 풍부한 수산자원 조성을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호기자 tiger35@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