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새마을금고에 강도…현금 450만원 빼앗아 도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마창성기자
  • 2018-08-08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창구 올라가 흉기로 직원 위협

돈 챙긴 뒤 2∼3분만에 달아나

[포항] 포항의 한 새마을금고에 흉기를 든 강도가 침입해 현금 450여만원을 빼앗아 달아났다.

포항북부경찰서에 따르면 7일 오전 11시48분쯤 포항 북구 용흥동 새마을금고 본점에 검은색 선글라스·마스크를 쓰고 후드티를 입은 강도가 침입했다. 범인은 금고에 침입하자마자 창구 위로 올라가 근무 중이던 직원 1명을 흉기로 위협한 뒤 미리 준비해 간 검정색 가방에 돈을 담도록 요구했다. 새마을금고 직원은 “범인이 가방을 던지면서 ‘돈을 담아라’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직원들은 창구에 있던 5만원권 90장과 1만원권, 1천원권 일부 등 현금 456만원을 가방에 담아줬다. 범인은 가방에 돈이 담긴 것을 확인한 뒤 밖에 세워둔 흰색 승용차를 타고 그대로 달아났다.

범행에 걸린 시간은 불과 2∼3분이었다. 당시 새마을금고엔 6명이 근무한 가운데 창구엔 손님이 1∼2명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행히 범행 과정에서 다친 사람은 없다. 직원들은 강도사건이 발생하자 책상 아래 설치돼 있는 비상벨을 눌렀다. 한 직원은 당시 밖으로 나가던 길이어서 곧바로 휴대전화로 112에 신고했다. 경찰은 범인이 달아난 뒤 3∼4분 뒤 도착했다고 새마을금고 직원은 전했다. 금고 안엔 청원경찰이나 경비인력은 없었다. 새마을금고 관계자는 “범인은 키가 크고 호리호리한 체형에 목소리가 30∼40대 정도로 비교적 젊은 티가 났다”고 말했다. 경찰은 강도가 범행 뒤 미리 대기해 둔 차를 타고 달아난 것으로 보고 주변 CCTV를 통해 도주로 파악에 나섰다. 마창성기자 mcs12@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