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회장 “개혁방안 내놓아라” 주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마창성기자
  • 2018-08-08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최정우 회장, 임원에 e-메일

100년 포스코 위한 제안 요구

취합 의견 취임 100일쯤 발표

“개혁의 속도와 질 높아질 것”

[포항] “포스코의 변화와 개혁은 임원들부터 앞장서야 한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사진>이 최근 포스코와 그룹사의 실장 및 법인장급 이상 전 임원에게 새로운 50년을 향한 ‘New POSCO Road’ 출발을 위해 실질적 개혁 방안을 내달라는 e메일을 발송했다.

최 회장은 e메일에서 “건설적인 의견 개진은 그동안의 마음가짐·리더십·태도·일하는 방식·업무 관행에 대한 철저한 자기 성찰에서 시작돼야 한다"면서 “우리의 실상을 ‘위드 포스코’의 관점에서 철저히 반성해 보고, 이런 성찰에 기반해 ‘100년 포스코’를 위해 시정하거나 개선 또는 개혁해야 할 사항을 구체적으로 제안하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위드 포스코는 ‘더불어 발전하는 기업 시민’을 지향하자는 최 회장의 경영 비전이다.

특히 그는 제출할 아이디어에 대해 그룹에 공통으로 적용할 사항, 소속 계열사에 적용할 사항, 본인 업무 분야에 적용할 사항 등으로 구분해 구체적이고 상세하게 작성하도록 주문했다.

앞서 최 회장은 정식 취임 전부터 경영 방향에 대한 외부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하겠다며 ‘포스코에 러브레터(Love Letter)를 보내달라’고 공개 제안을 했다.

포스코는 임원들이 제출한 개혁 아이디어를 ‘포스코 러브레터’를 통해 접수된 의견들과 함께 종합해 최 회장 취임 100일을 즈음해 구체적인 미래 개혁 과제로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최 회장의 이번 지시는 현재 포스코가 안고 있는 ‘빛과 그림자’에 특히 임원들의 책임과 역할이 상대적으로 크다는 인식에 따른 것이다.

그룹 관계자는 “임원들 스스로 자신과 회사가 감당해야 할 시대적 소명과 책임을 심도 있게 되짚어 보고, 업무 혁신과 회사 발전을 위한 실질적 개선 방안을 도출하자는 의도”라면서 “이를 통해 개혁의 속도와 질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마창성기자 mcs12@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