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인 신부 설계 왜관성당…문화재청, 문화재 공식등록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마준영기자
  • 2018-08-08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칠곡] 칠곡 왜관성당이 문화재로 공식 등록(등록문화재 제727호)됐다. 문화재청은 왜관성당을 포함해 1930~60년대 지어진 건물 7건을 문화재로 등록하고, 1908년 건립된 옛 군산세관 본관을 사적으로 지정했다고 지난 6일 밝혔다.

독일인 신부 알빈 슈미트(1904~78)가 1966년 설계한 왜관성당은 당시 대부분의 성당 건축이 이른바 양식주의 형태로 건립된 것과 달리 독특한 외부 형태와 신자들의 공간을 부채꼴로 구성한 내부 형태 등 기존 성당보다 더 자유롭게 구성해 건축사적으로 가치를 높이 평가받고 있다.

성당 건물과 함께 알빈 슈미트 신부가 직접 그린 설계도면이 지금도 남아 있어 역사적으로도 의미가 크다. 지상 2층 단독 건물(건축면적 731㎡)로 <재>대구천주교회유지재단이 소유하고 있다.

마준영기자 mj3407@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