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헬기사고 민관군 합동조사위 출범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마창성기자
  • 2018-08-09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위원장 권재상 空士 교수 등 37명

5명의 소중한 생명을 앗아간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MUH-1)’ 추락사고의 원인 규명에 나설 ‘민·관·군 합동 사고조사위원회’(이하 사고조사위)가 8일 공식 출범했다.

해병대에 따르면 사고조사위는 권재상 위원장(공군사관학교 교수)을 비롯해 민간 9명·정부 5명·군 22명 등 전체 37명 규모로 구성해 이날부터 본격적인 조사활동에 들어갔다. 사고조사위 위원장인 권 교수는 이번 사고로 숨진 해병대 장병 유가족 측이 추천했다.

사고조사위는 산하에 민(民) 위원회·관(官) 위원회·군(軍) 위원회를 뒀다. 민 위원회는 항공안전관리·금속공학·헬기 유동 전문가와 미국 해병대 항공 전문가 등 9명이 참여했다. 관 위원회는 국토교통부·서울경찰청·산림청·소방청에서 추천한 항공 전문가 5명으로, 군 위원회는 비행·정비·수사 및 일반 분야 등 22명으로 구성됐다.

해병대 관계자는 “각 위원회는 각자 전문 분야에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전체회의를 통해 조사 결과를 공유하게 된다”고 말했다. 해병대는 지난달 17일 마린온 추락사고 발생 직후 조영수 전력기획실장(준장)을 조사위원장으로 육·해·공군 항공 분야 전문가들로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사고 원인을 조사해왔다. 그러나 유족 측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규명하려면 민간 전문가도 조사위에 참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해병대와 유족 측은 지난달 21일 민·관·군 합동조사위를 양측 동수로 구성하고 위원장은 유족 측에서 추천하는 인물로 선임한다는 데 합의했다.

포항=마창성기자 mcs12@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