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상' 동갑내기 현빈-손예진 첫 작품호흡, 서로 향한 신뢰와 칭찬 쏟아내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유승진기자
  • 2018-08-09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CJ엔터테인먼트
배우 현빈이 영화 '협상'으로 첫 호흡을 맞춘 손예진에 대해 깊은 신뢰감을 드러냈다.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는 영화 '협상'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연출을 맡은 이종석 감독과 출연배우 손예진, 현빈이 참석했다.


"올해 지겹게 인사드리는 것 같다"며 말문을 연 손예진은 "시나리오를 처음 받았을 때 단숨에 읽었다. 보는 내내 너무 뒤가 궁금하더라. 긴장감과 몰입감이 압도적이었다"고 말했다. 

 데뷔 후 처음 작품으로 만난 동갑내기 현빈과 손예진 두 사람은 경찰 협상가와 최악의 인질범으로 대립각을 세웠고, 영화의 특성 상 서로 마주보는 대신 모니터를 사이에 두고 실시간으로 마주하며 연기를 펼쳐야 했다. 


손예진은 "저희가 이번 촬영이 2원촬영이라는 기법으로 촬영했다. 많이 얼굴을 맞대고 호흡을 맞추며 연기한 게 아니라 서로 모니터를 보면서 연기했다. 쉽지만은 않은 촬영이다"라고 털어놨다. 


손예진은 "동갑이면서 데뷔 시기도 비슷하고, 뭔가 통하는 동질감, 믿음이 있었다. 모니터로만 서로 호흡을 맞춤에도 불구하고 잘 맞다는 생각을 했다. 좋았다"고 말했다.


손예진은 또 "시나리오를 볼 때 현빈이라는 배우가 보고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놀랐다"며 "이제까지 현빈이란 배우가 보여준 배우와 달라서 '되게 멋있다. 이 배역을 과감하게 도전한다는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시나리오 선택에도 현빈씨가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는 점이 결정 요소 중 하나였다"고 밝혀 눈길을 모았다.


 현빈은 "손예진이 무척 든든하게 느껴졌다"라며 "영화의 어려운 부분을 다 해소시켜줬다"라고 치켜세웠다.


이어 그는 "손예진은 눈빛이 좋은 배우다. 눈으로 많은 연기를 하는 분"이라며 "이원 생중계로 촬영이 진행돼 모니터를 통해 호흡을 맞췄음에도 생생한 느낌을 받았다. 모니터를 보고 있는 것 같지 않았다. 긴장감이 전해지더라. 감정을 자유자재로 표현하는 게 가능한 배우다"라고 칭찬했다.


영화 '협상'은 한국영화 최초로 본격 협상을 소재로 한 범죄 오락영화. '협상'은 태국에서 사상 최악의 인질극이 발생하고, 제한시간 내 인질범 민태구를 멈추기 위해 위기 협상가 하채윤이 일생일대의 협상을 시작하는 범죄오락 영화다. 협상이라는 새로운 소재, 자타공인 흥행퀸 흥행킹인 손예진과 현빈의 첫만남, 배우들의 새로운 도전으로 관심을 모으는 추석 기대작이다.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