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온 한국당 비대위, 脫원전 對與공세 본격화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노진실기자
  • 2018-08-1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국민경청회 갖고 정부정책 성토

“결정과정 의문 많고 조잡” 맹공

자유한국당 혁신비상대책위원회가 9일 첫 ‘민생투어’로 경주를 찾아 여론 수렴에 나섰다. 한국당 비대위의 경주 방문은 여론수렴이라는 명분을 내세웠지만 정부의 탈(脫)원전 정책을 중심으로 대여(對與) 공세에 고삐를 바짝 당기려는 의도로 분석된다.

이날 오전 9시 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을 비롯한 비대위원들, 전략기획부총장인 김석기 의원(경주), 탈원전대책대응특위 위원장인 최교일 의원(영주-문경-예천) 등은 경주 하이코에서 한국수력원자력 노동조합, 지역 주민 등과 경청회를 가졌다.

행사 명칭은 ‘탈원전 정책 재고를 위한 국민경청회’였지만 그 내용은 사실상 ‘정부 성토의 장’이었다. 원전 인근 주민 등 참석자들은 “월성원전 1호기 조기 폐쇄 결정을 취소해야 한다” “정부가 원자력 현안에 대해 지역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해놓고 약속을 안 지켰다”고 비판했다.

이에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온난화 현상이 계속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는 이들이 많고, 에너지 수요도 폭발적으로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며 “정부가 내놓은 제8차 에너지 수급계획에 관한 문서를 들여다봤는데, 수요예측이 맞는지 의심이 든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이어 “에너지 정책은 국가의 백년대계인데, 그 결정 과정에 의문이 많고 조잡하다”면서 “에너지를 어떻게 확보하느냐가 심각한 문제인 만큼 정부의 전향적인 입장 변화를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당 탈원전대책대응특위 위원인 이채익 의원(울산 남구갑)은 발언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원전 문제만 하더라도 탄핵 사유가 될 것이다. 엄청난 후폭풍을 예고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해 논란이 예상된다.

경청회가 끝난 뒤 김 위원장을 제외한 비대위원, 한국당 관계자들은 경주의 한 마을을 찾아 폭염 속 농가의 어려움을 청취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이날 경주 방문 이유에 대해 “우리 당에 대한 따가운 지적·비판·걱정을 듣고 싶어서 왔다”고 했지만 한국당은 쓴소리를 듣기보다 정부 비판에 열을 올리는 모양새였다.

노진실기자 know@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