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세 男兒 학원차에 잠든 채 40여분 방치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장석원기자
  • 2018-08-1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운전자 주차후 발견 못하고 귀가

기온 35℃…탈진 증세 보여 치료

[예천] 폭염 속 초등생이 학원 차량 안에서 잠이 든 채 40여분간 방치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9일 예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초등 1학년인 A군(8)이 학원 수업을 마친 뒤 학원 차량을 타고 귀가하다 차 안에서 잠들었다. 차량 운전자 B씨(76)는 운행을 마치고 학원에 차를 주차하면서 잠든 A군을 확인하지 못하고 남겨둔 채 그대로 귀가했다. A군은 40여분가량 차 안에서 잠을 자다가 깨어나 문을 열고 나온 뒤 부모에게 전화로 이 사실을 알렸다. A군은 탈진 증세를 보여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이날 예천지역 기온은 35℃를 웃돌았다.

A군 부모는 이튿날인 4일 이 학원 원장과 B씨를 과실치상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예천경찰서 관계자는 “현재 A군이 병원 치료를 받고 있어 관련 조사를 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CCTV 등 증거가 확보되는 대로 고소인과 피고소인을 상대로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석원기자 history@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