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폭 축소된 근로시간 특례업종 재검토해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8-08-10


경총, 국회에 보완입법 건의

“연구개발·영상제작업 등 10개”

“인력수급과 정상운영 어려워”

경제계가 근로시간 단축과 관련, 기업현실을 고려해 보완입법을 서둘러 달라고 국회에 정식으로 건의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는 ‘근로시간 보완입법의 조속한 마련을 위한 경제계 건의문’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와 당대표실, 원내대표실 등에 전달했다고 9일 밝혔다. 경총은 건의문에서 “26개에서 5개로 대폭 축소된 근로시간 특례업종을 국민을 위한 ‘공중의 편의’ 관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총은 “특례업종 제외 기업들은 그동안 연장근로 제한을 받지 않았기에 수십 년간 운영해 오던 업무시스템의 전면적인 개편이 불가피해졌다"며 “예기치 않게 특례업종에서 제외된 데다 준비 기간마저 짧아 인력수급과 해당 산업의 정상적인 운영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례업종 대폭 축소로 인한 부작용은 국민 불편은 물론 해당 산업의 붕괴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면서 “노사정이 특례 존치에 공감했던 10개 업종을 중심으로 재검토가 이뤄져야 하며 그중에서도 바이오·게임·소프트웨어 등 연구개발업과 노선버스, 방송업·영상제작업·전기통신업 등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총은 또 “업종의 특성에 따라 피치 못하게 발생하는 일시적 연장근로를 인가연장근로 사유에 추가해달라"고 요청했다. 관련 사례로는 석유·화학·철강업의 대정비·보수작업(Turn Around), 조선업의 시운전, 건설업의 기상악화로 인한 공기(工期) 지연, 방송·영화 제작업의 인력 대체가 불가능한 상황에서의 장시간 촬영 등을 제시했다.

경총은 “이런 업종은 근로시간 총량이 정해진 탄력적 근로시간제를 활용하는 것에 한계가 있다"며 “인가연장근로 사유에 포함되더라도 근로자 동의를 얻고 고용부장관의 승인을 받아 일시적·제한적으로만 가능하므로 남용의 우려는 매우 적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