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야기’ 폭염 내쫓는 효자태풍 기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민경석기자
  • 2018-08-1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내주 서해 거쳐 北 상륙 예상

찬 공기 남하, 더위 밀어낼 듯

올해 14번째로 발생한 태풍 ‘야기’(YAGI·염소자리)가 기록적인 폭염을 잠시나마 누그러뜨릴 ‘효자 태풍’이 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대구기상지청은 10일 “이날 오후 3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580㎞ 부근 해상에서 북상 중인 ‘야기’가 중국 동해안에 붙어서 한반도 서쪽으로 지나간 후 15일 오전에 북한 청진 북서쪽 육상에 상륙할 것”이라고 예보했다. 야기는 중심기압 994hPa, 최대풍속 19m/s의 소형급 태풍이다. 강풍반경은 250㎞다.

이 태풍은 13일 오후 3시쯤 중국 칭다오 남동쪽 230㎞ 부근 해상, 14일 오후 2시쯤 북한 신의주 서남서쪽 260㎞ 부근 해상을 거쳐 15일 오후 3시쯤에는 청진 북서쪽 110㎞ 부근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태풍이 지나간 뒤 북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와 한반도에 계속되고 있는 불볕더위를 식혀주는 ‘효자’ 노릇을 할 전망이다.

대구기상지청 관계자는 “태풍이 예상대로 북상한다면 12~14일 서해안과 남해안, 중·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강한 바람이 불고 전국에 국지성 소나기가 내릴 전망이다. 대구·경북 지역도 간접적인 영향권에 들어 폭염이 일시적으로 누그러질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민경석기자 mea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