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피플] 최주영 前 한일월드컵 의무팀장, 박항서 베트남 감독 지원군 나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8-08-11

2002년 한일 월드컵 때 거스 히딩크 감독을 도와 한국의 4강 진출에 힘을 보탰던 최주영 전 축구대표팀 의무팀장이 ‘히딩크사단’ 멤버였던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의 지원군으로 나섰다. 최주영 전 의무팀장은 지난달 26일부터 지난 8일까지 2주 일정으로 베트남을 방문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준비 중인 박항서 감독을 위해 선수들의 몸 상태를 체크하는 한편 재활을 돕는 등 지원을 했다.

최 팀장은 1994년부터 2012년까지 18년 동안 한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의 재활과 부상 치료를 전담했다. 2002년 한일 월드컵 때 선수들의 건강을 책임지는 의무팀장을 맡아 히딩크호의 코치였던 박항서 감독과 손발을 맞춘 인연이 있다.

국내에서 스포츠재활센터 원장으로 활동하는 최 팀장은 “두 달 전부터 박항서 감독이 요청했기 때문에 거절하기 어려웠다”면서 “아시안게임을 대비해 소집한 30명 중 최종 20명을 선발하기 위해 선수들의 컨디션을 확인해달라는 주문을 했고, 부상 선수들의 재활에도 도움을 줬다”고 말했다. 그는 “베트남이 의료 기술과 재활 의학은 아직 한국보다 많이 뒤지기 때문에 도움을 주게 돼 개인적으로 보람이 있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