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 태풍 ‘솔릭’ 긴급 재해대책회의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장석원기자
  • 2018-08-23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NH농협 경북·대구지역본부 임직원들이 경북본부 회의실에서 태풍 솔릭 북상에 따른 긴급 통합재해대책위원회를 갖고 있다.
NH농협 경북·대구지역본부는 22일 경북지역본부 회의실에서 제19호 태풍 솔릭 북상에 따른 긴급 통합재해대책위원회를 가졌다.

이날 회의는 채원봉 NH농협 조합감사위원장을 비롯한 여영현 경북농협 본부장, 이재식 대구농협 본부장, 임직원 등 3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태풍에 따른 농가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부서별 조치사항과 대처방안 계획을 논의했다.

또 농협 경북·대구지역본부는 태풍 피해상황 집계 및 계통보고, 농업재해 복구를 위한 인력 지원, 농업인의 의견수렴 및 현장 애로사항 지원 등을 위한 24시간 비상재해대책상황실을 운영키로했다.

채원봉 조합감사위원장은 “이번 태풍 피해 최소화를 위해 사전 예방활동을 철저히 하고 피해 발생 시 신속한 복구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장석원기자 history@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